보성군의회 “한국전력공사 고압 송전선로 건설사업 반대성명”
보성군의회 “한국전력공사 고압 송전선로 건설사업 반대성명”
  • 정일권 기자(luck2u2002@hanmail.net)
  • 승인 2020.10.16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파괴 유발하고 주민 생존권과 재산권을 침해하는 송전선로 사업 중단 촉구
정일권 기자=보성군의회 의원들이 14일 군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70회 임시회에서 한국전력공사가 추진하는 '보성↔고흥간 송전선로 및 변전소 건설사업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보성군의회 제공)
【고흥=코리아플러스】  정일권 기자 = 보성군의회 의원들이 14일 군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70회 임시회에서 한국전력공사가 추진하는 '보성↔고흥간 송전선로 및 변전소 건설사업 반대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보성군의회 제공)

【고흥=코리아플러스】 정일권 기자 = 한국전력공사는 고흥지역에 발전전력을 보내기 위해 겸백, 득량, 회천면을 관통하고 24킬로미터 선로 와 변전소 1개를 포함하는 154킬로볼트(kV)급 보성고흥간 송전선로 건설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전은 추진과정에서 해당주민(겸백, 득량, 회천면) 다수가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이번 사업을 추진하고 있어 지역민의 크나큰 반발과 자연훼손 등 막대한 피해가 예상된다.

김재철 의장은 청정지역 보성에 154킬로볼트 규모의 송전선로와 변전소가 건설된다면 전자파로 인하여 주민 생존권이 위협받고 혐오시설 송전탑으로 인하여 재산권이 위협받는 중차대한 사안으로써, 추진에 앞서 지역민에게 모든 추진과정을 공개하고 충분한 논의와 공감대가 형성돼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사업은 보성의 명산인 초암산, 봉화산, 오봉산으로 송전선로가 관통할 예정으로 심각한 산림훼손과 자연환경 파괴를 유발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그간 보성군이 쌓아온 청정지역 이미지에 막대한 타격을 입힐 것이다.”고 밝히면서 송전선로 건설사업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