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의회 “벌교 지정폐기물 매립장 건립 결사반대”
보성군의회 “벌교 지정폐기물 매립장 건립 결사반대”
  • 정일권 기자(luck2u2002@hanmail.net)
  • 승인 2020.10.16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구적으로 사라지지 않을 폐기물을 묻으면서 지역발전 운운하지 말라
정일권 기자=보성군의회 의원들이 14일 군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70회 임시회에서 벌교읍 지정폐기물 매립장 설치사업을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보성군의회 제공)
정일권 기자=보성군의회 의원들이 14일 군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70회 임시회에서 벌교읍 지정폐기물 매립장 설치사업을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보성군의회 제공)

【보성=코리아플러스】 정일권 기자 = 전남 보성군의회 의원들이 14일 군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70회 임시회에서 벌교읍 지정폐기물 매립장 설치사업을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날 성명서에서 지역주민을 우롱하고 기만하며 환경적 대재앙을 초래하는 보성 벌교읍 지정폐기물 매립장 설치 계획을 즉시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군의회는 폐기물 중 소각으로도 처리할 수 없고 한번 매립하면 영구적으로 사라지지 않을 가장 질 나쁜 것을 벌교로 가져오면서 지역발전을 운운하지 말라고 단언하면서 매립장 설치로 인해 발생할 경제적, 물리적 손실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특히, “보성 벌교는 백이산 북쪽으로 광주 전남의 식수원인 주암호의 물줄기가 흐르고, 동쪽으로는 낙안읍성, 남쪽으로는 해양자원이 풍부하여 람사르협약에 등록된 갯벌이 펼쳐진 청정지역으로 우리 모두가 보존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재철 의장은 지정폐기물 매립장은 원인자부담 원칙을 적용하지 못하기 때문에 지역 주민 혐오시설로 영업구역 제한 없이 전국에서 지정 폐기물이 쏟아져 들어 올 것이라며 비산 먼지와 악취는 물론 가스 배출로 오염된 농산물은 생산·판매가 어려워 지역 인구 감소와 농민들의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한편 지정폐기물 매립장으로 거론되는 벌교와 인근 순천 외서면은 대책위원회를 구성하여 매립장 설치계획 철회를 위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