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훈식 의원, 한국광물자원공사 '방만 경영' 질타
강훈식 의원, 한국광물자원공사 '방만 경영' 질타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0.10.22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한국광물자원공사가 임·직원들이 수십억 원의 성과급 잔치가 국정감사 도마위에 올랐다.

【아산=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한국광물자원공사가 임·직원들이 수십억 원의 성과급 잔치가 국정감사 도마위에 올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광물자원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재무 상태 및 직원 성과급 현황’ 자료에 따르면, 광물자원공사는 임직원 성과급으로 △2018년 7억3775만 원 △2019년 24억 5648만 원 △2020년(8월기준) 30억127만 원을 지출했다.

같은 기간 정부경영평가는 C(2016년), D(2017년), C(2018년), C(2019년)인 것으로 확인됐다.

강훈식 의원은 "광물자원공사가 이처럼 방만한 경영을 지속한다면 통ㆍ폐합 등 자구 노력도 결국 성공할 수 없을 것이다"라고 질타했다.

이에 "자본잠식이 심각한 한국광물자원공사가 나 몰라라 하며 성과 없는 성과급 잔치만 벌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한국광물자원공사의 자산은 4조1518억 원(2017년)→3조9598억 원(2018년)→3조9342억 원(2019년)→3조2866억 원(2020년)으로 꾸준히 감소중이다.

부채는 5조4341억 원(2017년)→5조9241억 원(2018년)→6조4133억 원(2019년)→6조6517억 원(2020년)으로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