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신안시금치 생력화 및 일관기계화 연시회 개최
신안군“신안시금치 생력화 및 일관기계화 연시회 개최
  • 이미영 기자(qnqlenql@naver.com)
  • 승인 2020.10.30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안시금치 기계화로 노동력은 낮추고, 소득은 높이고"
【신안=코리아플러스】 이미영 기자 = 전남 신안군은 27일 도초면에서 농업인, 공무원 및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금치 생력화 및 일관기계화 연시회를 개최하였다. (사진=신안군)

【신안=코리아플러스】 이미영 기자 = 전남 신안군은 지난 27일 도초면에서 농업인, 공무원 및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금치 생력화 및 일관기계화 연시회를 개최했다.

신안시금치는 관내에서는 매년 매출액 200억원에 달하는 효자 품목임은 물론 소비자에게는 맛 좋은 식재료로 인정을 받고 있으나 농촌 고령화와 인구감소에 따른 재배면적 감소가 우려되는 실정이다.

이에 신안군은 산파파종, 복토작업, 배수로 정비, 솎음 수확방식 등의 노동집약적인 관행재배에서 탈피하기 위해 일관기계화를 적극 도입하여 파종에서 수확까지 투입되는 노동시간을 획기적으로 절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날에는 파종부터 수확까지 시금치 적용 농기계 연시회를 통해 생력기계화의 필요성을 홍보하고 각 농기계의 보완점을 협의했다.

특히 시금치 기계파종은 종자량을 절약할 수 있고 솎음작업을 생략할 수 있으며, 기계수확은 인력수확에 비해 96%의 노동력과 86%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돼 농가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비금면시금치연구회 조송암 회장은“생소한 기계이지만 사용요령이 축적되고 파종작업을 해보니 상상할 수 없을 만큼 효용도가 높았고, 1시군 1특화작목 육성사업 생력화 및 일관기계화 시범의 일환으로 도입된 시금치 파종기를 통해 노동력 절감 및 소득 향상을 실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앞으로 신안시금치 명성 유지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일관기계화를 적극 추진해 농촌 노동력 감소에 대응하고 재배면적을 확대함으로써 소비자에게는 고품질 시금치를 공급하고, 재배농가에는 소득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