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서구 청소행정과 직원,‘폐지줍는 어르신’돕기 나서
광주 서구 청소행정과 직원,‘폐지줍는 어르신’돕기 나서
  • 이미영 기자(qnqlenql@naver.com)
  • 승인 2020.12.17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직원 포상금 500만원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지정 기탁
- 폐지, 고철 등 재활용품 수집인 76분께 방한복 지급
【광주=코리아플러스】 이미영 기자 = 서구 청소행정과 직원들이 포상금을 기부해 구입한 방한복을 사전에 조사한 옷 사이즈에 맞게 동 주민센터에서 어르신들께 직접 전달할 예정이다. (사진=광주서구)

【광주=코리아플러스】 이미영 기자 = 광주 서구 청소행정과 직원들이 포상금을 기부, 관내 폐지줍는 어르신을 돕기로 해 눈길을 끈다.

연말연시를 맞아 포상금 일부를 의미있게 사용하자는 직원들의 뜻을 모아 폐지줍는 어르신을 돕기로 한 것.

서구에 따르면 청소행정과 소속 공무원 20여명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폐지줍는 어르신을 위한 방한복 구입비 500만원을 지정 기탁했다.

모금된 기부금은 서구 노인복지회관을 거쳐 거리에서 폐지 등 재활용품을 수집하는 어르신 76분께 드릴 방한복을 구입하는데 사용된다.

구입한 방한복은 사전에 조사한 옷 사이즈에 맞게 동 주민센터에서 어르신들께 직접 전달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어르신들이 안전하게 작업 하실 수 있도록 방역마스크와 안전장갑도 추가로 배부한다.

문광호 청소행정과장은 “이번 방한복 지원이 추운 겨울을 보내는 어르신들께 작은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갖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구는 지난 10월 12일 끌림, 서구 시니어클럽 등 5개 기관과 업무협약을 맺고 ‘끌림 손수레 광고사업’을 추진중에 있다.

‘끌림 손수레 광고사업’은 폐지 수거 어르신에게 홍보물을 부착한 손수레를 무상 임대하고, 광고비 일부를 해당 노인에게 추가 소득으로 지급하는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