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정 사상, 최초 여성 공보관 임명
충북도정 사상, 최초 여성 공보관 임명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1.01.04 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 충북경제, 일등경제 충북 달성 위한 소통창구 역할에 최선
【충북=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충북도에 첫 여성공보관이 탄생했다. (사진=충북도)

【충북=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충북도에 첫 여성공보관이 탄생했다.

충북도는 지난 1일자로 2021년 4급 이상 고위직 정기인사를 단행하고 조경순 서울세종본부장을 공보관으로 임명했다.

조경순 신임 공보관은 충주 출신으로 청주여고와 충북대를 졸업하고 1991년 청원군 가덕면사무소에서 공직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청원군 사회복지과 등에서 근무하다가 1997년 충북도로 전입해 국제통상과, 감사관실, 기획관실, 문화예술과 등 주요 부서를 거쳐 19년 1월 서기관으로 승진했다.

이어 서울세종본부장에 임명됐다.

서울세종본부장으로 근무하며 미래해양과학관 예타 통과, 방사광가속기 오창 유치, 자치연수원 제천 이전 행정안전부 재정투자심사 통과 등을 측면에서 지원, 지난 30일 발표한 2022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의 국제행사 승인을 위해 적극적인 건의활동을 펼친바 있다.

특히, 2021년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기재부 등 중앙부처와 국회의 문턱이 닳도록 찾아다니며 국회의원과 관계 공무원들에게 사업의 당위성 등을 설명하고 충북이 역대 최대 규모인 정부예산 6조 8202억원 확보하는데 상당한 역할을 했다는 후문이다.

조 공보관은 평소 탁월한 친화력을 바탕으로 겸손하고 온화한 성품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으며 업무추진에 있어서도 부드러운 리더십 속에 전문성과 추진력을 두루 갖췄다는 평가다.

조경순 신임 공보관은 “공보관은 충북도정의 최일선에서 도정을 가장 잘 이해하고 대변하는 자리라 생각한다.”라며 “충북도 사상 최초 여성 공보관이라는 타이틀이 버겁지만, 이에 걸맞게 앞으로 4% 충북경제, 일등경제 충북 달성을 위한 소통창구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소회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