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예마스터십 길놀이 행사 위해 실무진 머리 맞대
무예마스터십 길놀이 행사 위해 실무진 머리 맞대
  • 장영래 기자(adjang7@hanmail.net)
  • 승인 2019.08.07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직위, 6일 읍면동 담당자 회의… 세부방안 논의

【충주=코리아프러스】 장영래 기자 =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조직위는 6일, 충주종합운동장 회의실에서 충주시 읍면동 담당자들과 회의를 통해 길놀이 행사의 세부적인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길놀이는 농악대나 탈꾼들이 본마당에 들어가기 전에 탈판까지 가면서 벌이는 놀이다.

1500여 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길놀이는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의 시작에 앞서, 충주지역을 찾아온 많은 손님들에게 한국 전래문화를 선보이고 농악대의 흥겨운 장단으로 대회 성공의 기운을 북돋을 계획이다.

성화봉송과 함께 진행되며, 특색 있는 복장과 소품으로 분장한 충주시민과 공연단으로 구성된다. 풍물패와 함께 충주 임광사거리에서 삼원로터리까지 1.5km 가량의 길거리 퍼레이드가 펼쳐진다.

400여 명의 공연단은 개회식 장소인 종합운동장으로 이동하여 성화 점화 퍼포먼스에도 참여한다.

조직위 정민희 경기지원본부장은“이번 무예마스터십은 외국 선수 뿐만 아니라 관람객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문화행사를 준비하고 있다.”며, “선수와 관람객들이 대한민국 충주에 대한 좋은 인상과 많은 추억을 가지고 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오는 8월30일부터 9월6일까지 충주시 일원에서 개최되며, 20개 종목에 100여 개 국가의 4000명 선수, 임원 등이 참석하는 지구촌에 현존하는 세계 유일의 국제무예종합대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