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콤달콤’ 겨울 딸기 본격 출하
‘새콤달콤’ 겨울 딸기 본격 출하
  • 강경화 기자(adjang7@naver.com)
  • 승인 2021.01.12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안산 딸기 GAP 인증받아 안전 먹거리 검증 완료-
눈 속에서도 향기가 난다는 ‘설향’, 달걀 크기 ‘킹스베리’
비타민C 많아 피로회복 및 면역력 강화 도움
【태안=코리아플러스】 홍재표 강경화 기자 = 충남 태안에서 ‘비타민 씨(C)의 여왕’이라고 불리는 겨울 ‘딸기’ 수확이 한창이다. (사진=태안군)

【태안=코리아플러스】 홍재표 강경화 기자 = 충남 태안에서 ‘비타민 씨(C)의 여왕’이라고 불리는 겨울 ‘딸기’ 수확이 한창이다.

군에 따르면, 태안 딸기는 총 6농가가 2.4ha 면적에서 재배하고 있으며 친환경자재 사용 및 농산물우수관리(GAP) 인증을 통해 안전성과 품질이 검증돼, 안전먹거리로 인정받으며 소비자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3300㎡ 규모의 온실을 갖추고 있는 태안읍 송암리의 ‘태안유성농원(대표 이규섭)’에서는 본격적인 딸기 수확철을 맞아 눈 속에서도 향기가 난다는 ‘설향’과 달걀보다 큰 특대종인 ‘킹스베리’를 하루에 100kg(설향 80kg, 킹스베리 20kg) 가량 수확하고 있다.

올해는 긴 장마로 인해 생산량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으나 가을부터 일조량이 좋아져 오히려 지난해보다 30~50% 이상 생산량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으며, 태안 로컬푸드 직매장 납품가 기준 1kg 1만 5천 원 선에서 판매되고 있다.

귤의 1.5배, 사과보다 10배 이상 많은 비타민 씨(C)를 함유하고 있는 딸기는 뛰어난 항산화작용으로 △기미, 주근깨 예방 △피로회복 △면역력 강화 등의 효과가 있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태안에서는 토양검정 및 수질검사를 실시, 최적의 생육 조건 속에서 딸기를 재배하고 있으며 친환경자재를 사용해 안전 또한 확보했다”며 “향도 좋고 맛도 좋은 태안산 딸기를 꼭 맛보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