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일 전북 완주군수 “설 연휴 특별방역대책 세워야” 주문
박성일 전북 완주군수 “설 연휴 특별방역대책 세워야” 주문
  • 최낙철 기자(chlw212@daum.net)
  • 승인 2021.01.15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지역 방역기조 결정하는 중요한 시기 될 것” 강하게 요청
【완주=코리아플러스】최낙철 기자 = 군청 4층 영상회의실에서 ‘코로나19 관련 대책회의’를 개최 (사진제공=완주군)

【완주=코리아플러스】최낙철 기자 = 박성일 전북 완주군수는 15일 “지금은 우리 지역의 방역기조를 결정하는 아주 중요한 시기”라며 “이달 말까지 선제적 방역대책을 강화하고, 특히 설 연휴기간을 앞두고 있는 만큼 지금부터 ‘설 연휴 특별방역 대책’을 준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하게 주문했다.

박 군수는 이날 오전 군청 4층 영상회의실에서 ‘코로나19 관련 대책회의’를 개최한 자리에서 “전국적으로 코로나19의 3차 대유행이 한풀 꺾이고 확진자의 완만한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지만 여전히 위기 상황인 만큼 긴장의 끈을 풀어선 안 될 것”이라며 이 같이 강조했다.

박 군수는 “사회적 거리두기 등 주민들의 긴장감이 느슨해지면 다음 달 중순에 바로 설 연휴가 다가와 완만한 감소세를 보였던 국내 확진자가 수가 증가하고 우리 지역도 위험할 수 있다”며 “지역 방역망이 뚫리지 않도록 사전에 철저히 대비하고 일반·중점관리시설의 지도·점검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거듭 밝혔다.

그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피로감이 누증돼 자칫 주민들의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방역수칙 준수 의식이 희박해질 수 있다”며 “SNS와 마을방송 등 주민들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는 홍보 수단을 통해 거리두기와 소독, 환기 등 주민 스스로 핵심방역 수칙을 잘 지킬 수 있도록 반복적으로 홍보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군수는 또 전통시장 방역 대책과 방학 중인 대학 외국인 학생에 대한 방역 대책 등을 점검한 뒤 병원과 식당, 카페, 실내체육시성 등에 대해서도 지도·점검을 철저히 해 달라고 해당부서에 강하게 주문했다.

박 군수가 이날 강하게 주문하고 나선 것은 겨울철에 코로나19의 전파력이 큰 데다, 설 명절 연휴를 앞두고 방역의식마저 이완될 경우 유행 재확산 위험성이 커 지역 방역망을 위협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완주군은 이와 관련, 10개 읍면 82개의 주민자치 프로그램을 중단했으며, 완주군장애인복지관과 노인여가복지시설(경로당) 490개소도 선제적 방역 차원에서 문을 닫았다. 또 완주군 청소년수련관(수영장)과 이서 청소년문화의집, 완주군청소년문화의집 등도 운영을 중단했다.

이밖에 고산 자연휴양림과 삼례문화예술촌, 전통문화공원을 포함한 청소년센터와 생활문화센터, 공공체육시설 등을 전면적으로 운영 중단하는 등 선제적 대응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한편 완주군은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한 집합금지업소인 유흥시설 47개소를 대상으로 업소 당 100만 원씩의 재난지원금을 전날 지급 완료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