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휴일 시민안전 최전선부터 우선 확인
허태정 대전시장, 휴일 시민안전 최전선부터 우선 확인
  • 손갑철 기자(skc680@hanmail.net)
  • 승인 2021.01.17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대본 회의후 스마트도시통합센터, 중구보건소, 공원관리사업소 방문
【대전=코리아플러스방송】 손갑철 기자 = 16일 허태정 대전시장은 유성구 봉명동에 위치한 스마트도시통합센터를 방문해 시설 곳곳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대전시)

【대전=코리아플러스방송】 손갑철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이 16일 오전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를 마친 후, 시민 안전 업무수행 현장을 방문해 휴일에도 감염병 확산 예방과 시민 안전을 위해 근무 중인 공직자들을 격려했다.

먼저 유성구 봉명동에 위치한 스마트도시통합센터를 방문한 허태정 시장은 시민안전을 지키기 위해 24시간 운영되는 통합센터의 시설 곳곳을 둘러보며 직원들의 노고를 살폈다.

이 자리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은 “스마트시티 시스템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시민에게 필요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시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허태정 시장은 스마트도시통합센터가 현재 61명의 직원이 4조 3교대씩 24시간 운영되는 상황에 대해 “직원들의 피로가 쌓이면, 시민안전도 우려된다”며, 밤샘교대 등 직원들의 어려운 근무여건을 개선하는 방안을 검토하도록 지시했다.

한편, 스마트도시통합센터는 대전시에서 지난 2013년 10월에 전국 광역도시 중 처음으로 구축했으며, 시 전체에 설치된 방범과 불법주정차, 어린이보호용 CCTV 4500여 대를 통합 관리하며, 시민들이 사각지대 없는 안전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