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케이건설, 계룡시에 현금 300만원 기탁해 와
지케이건설, 계룡시에 현금 300만원 기탁해 와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1.01.19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소득 취약계층에 작은 도움되길 기대 복지향상
【계룡=코리아플러스】 한동욱 장영래 기자 = 15일 지케이건설에서 취약계층을 위한 현금 300만원을 기탁하고 있다. (사진=계룡시)

【계룡=코리아플러스】 한동욱 장영래 기자 = 국방수도 계룡시는 지난 15일 지케이건설에서 취약계층을 위한 현금 300만원을 기탁해 왔다고 밝혔다.

이효덕 지케이건설 대표는 “추운 겨울이지만 마음만은 따뜻하기를 바라며 어려운 이웃에 도움이 되고자 작은 정성을 보탰다”고 말했다.

최홍묵 시장은 “유래없는 한파로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더 큰 이 때 코로나19로 어려운 경영여건에도 불구하고 따뜻한 이웃사랑을 실천해 주신 지케이건설에 감사드린다”며, “소외된 이웃의 복지향상 및 나눔문화가 더욱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기탁된 현금은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저소득 취약계층에 전달될 예정이다.

한편 계룡시는 최근 날씨가 추워지면서 노로바이러스로 인한 식중독 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개인위생과 식품위생 관리에 세심한 관심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식중독은 흔히 기온이 높은 여름에 주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은 날씨가 추워지는 11월부터 이듬해 봄까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은 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물과 물을 섭취하거나, 감염자와의 직·간접적인 접촉을 통해 전파될 수 있으며, 최근 5년간 통계에 따르면 어패류 및 오염된 지하수에 의해 가장 많이 발생됐다.

또한, 노로바이러스는 영하 20℃ 이하의 낮은 온도에서도 생존이 가능하며 극소수인 10개의 입자로도 감염이 일어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예방을 위해서는 △올바른 손씻기(외출 후, 식사 전, 용변 후 30초 이상 올바른 손씻기) △끓인 물 마시기 △음식물 반드시 익혀 먹기 △환자의 구토물, 접촉환경, 사용한 물건에 대한 염소 소독(1,000∼5,000ppm의 농도로 염소 소독) 등의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식중독과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겨울철에도 손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며 “환자의 구토물 등 오물을 처리할 경우 주변 환경 소독을 철저히 해야 하며, 특히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급식소 등에서는 식재료 및 조리도구의 세척·소독에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