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환 대전시의회 의원, 중학교 자유학년제 전면시행 방안 모색
구본환 대전시의회 의원, 중학교 자유학년제 전면시행 방안 모색
  • 손갑철 기자(skc680@hanmail.net)
  • 승인 2021.01.19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초 제정된 ‘자유학년제 활성화 조례’ 실효성 담보를 위한 정책토론회 개최
【대전=코리아플러스방송】 손갑철 기자 = 18일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중학교 자유학년제 전면시행을 위한 정책토론회’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대전시의회)

【대전=코리아플러스방송】 손갑철 기자 = 구본환 대전시의회는 의원(더불어민주당, 유성구 4) 주관으로 지난 18일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중학교 자유학년제 전면시행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오는 3월부터 대전시 시내 88개 모든 중학교에서 시행될 예정인 ‘자유학년제’의 정책 현황을 검토하고, 전국 최초로 제정된 ‘대전시교육청 자유학년제 활성화 조례’ 시행과 발맞춰 실효성을 담보할 수 있는 지원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제발표를 맡은 최종선 대전시교육청 교육정책과 교육과정담당 장학관은‘2021학년도 대전자유학년제 운영 방향’을 주제로 자유학년제 전면시행의 추진 목적과 중점 추진 과제, 기대 효과 등을 설명했다.

토론자로는 강영미 대전참교육학부모회 대표ㆍ박승일 대전시 교육청소년과 교육지원팀장ㆍ윤혜숙 대전지역사회교육협의회 회장ㆍ조미혜 진잠중학교 교감ㆍ표선민 대전버드내중학교 학생 등 관련 전문가들과 대전교육 관계자가 참여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구본환 의원은 “이번 토론회는 지난 2013년에 처음 도입된 자유학기제가 자유학년제로 확대되고 올해는 전면시행까지 앞두고 있는 이 시점에서 자유학년제 현황을 점검하고 개선방안을 모색하는 의미있는 자리였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토론회에서 제시된 정책제안을 바탕으로 대전시교육청 자유학년제 지원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자유학년제란 학생의 자기주도적 학습능력을 기르기 위해 중학교에서 1년 동안 지식·경쟁 중심에서 벗어나 학생 참여형 수업과 이와 연계한 과정 중심 평가를 강화하며, 다양한 자유학기활동(진로탐색활동ㆍ주제선택활동ㆍ동아리활동ㆍ예술·체육활동)을 편성·운영하는 제도를 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