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구, 2021년 숲길 정비사업 본격 추진
대전 유성구, 2021년 숲길 정비사업 본격 추진
  • 손갑철 기자(skc680@hanmail.net)
  • 승인 2021.01.27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심 접근성 좋은 생활권역 숲길 30km 정비
충남대학교, 침례신학대학교에 치유의 숲 조성
【대전=코리아플러스】 손갑철 기자 = 대전 유성구청 전경. (사진=대전유성구)

【대전=코리아플러스】 손갑철 기자 = 대전 유성구가 민선7기 공약으로 내세운 ‘걸어서 10분 이내 산책로·등산로·치유의숲 조성’ 사업이 본격 궤도에 오른다.

유성구는 건강에 대한 관심과 산행에 대한 수요가 지속 증가함에 따라 주민들이 도심권에서도 편안하게 산책하고 힐링할 수 있도록 대대적인 숲길 정비사업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우선 지난해 한국과학기술원 내 어은동산 숲길 조성에 이어 올해는 약 4억 원의 예산을 들여 충남대학교와 침례신학대학교에 풍욕숲, 명상숲, 테라피 치유숲, 전망대 등 치유활동이 가능한 숲을 조성한다.

대전둘레산길 7개 노선에 대한 정비도 실시한다.

특히, 국방과학연구소 경계울타리로 이동이 어려운 구간에 우회노선을 개설하고 구간마다 주민 편의를 위해 각종 이정표, 종합안내판을 정비한다.

이 외에도 광수사 주변과 고래들 공원, 송림마을 주변, 성북동 산림욕장 인근 생활권 등산로에도 2억8500만 원을 투입해 노면정비와 돌계단 설치, 먼지털이기 구비 등 주민 의견을 반영해 정비를 실시한다.

정용래 구청장은 “이번 정비사업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주민들이 도심 내 숲길을 거닐며 휴식하고 힐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숲을 활용한 다양한 산림휴양 문화정책도 적극 발굴해 새로운 여가문화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