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설 맞이 전통시장·선별진료소 방문
정세균 총리, 설 맞이 전통시장·선별진료소 방문
  • 강경화 기자(adjang7@naver.com)
  • 승인 2021.02.10 2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제안으로, 내각이 한마음 되어 설 맞이 전통시장·선별진료소 방문
전통시장 찾아 소상공인 응원하고, 방역 일선에서 헌신하는 의료진에 감사 취지
【광주=코리아플러스】 진명현 강경화 기자 = 설 명절을 앞둔 10일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한 전 국무위원과 장관급 기관장들이  전통시장과 선별진료소를 방문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광주=코리아플러스】 진명현 강경화 기자 = 설 명절을 앞둔 10일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한 전 국무위원과 장관급 기관장들이  전통시장과 선별진료소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설 명절을 앞두고 “내각이 한팀이 되어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직접 느끼고, 코로나19 대응에 노고가 많은 의료진과 방역 관계자들을 격려하자”는 정세균 국무총리의 제안에 따른 것이다.

이에 국무위원과 기관장들은 이날 각자의 일정에 맞춰 가까운 전통시장과 선별진료소를 방문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는 서울광장 선별진료소와 서울 중부시장을,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대전 중구 보건소와 태평시장을 각각 찾아 소상공인을 응원하고 방역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국무위원과 기관장들은 전통시장에서 구매한 농수산물을 이어서 방문한 선별진료소에 선물로 전달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광주를 방문한 정세균 총리도 광주 양동시장과 서구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먼저, 서구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추운 날씨에도 코로나19 방역의 최일선에서 헌신하고 있는 의료진과 방역 관계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어서 방문한 양동시장에서는 과일, 농축산물 등 설 성수품의 수급 상황을 살피고 상인들과 설 경기에 대해 의견을 나눈 후,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정부도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앞으로도 민생 경제와 방역 등 현장의 어려움을 직접 듣고 느끼며 정책에 반영하려는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