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은 엄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대책을 마련하라
정치권은 엄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대책을 마련하라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1.02.24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 비위로 치르는 재보궐 선거마저 국민 세금으로 치뤄져
국회 조경태 의원.

【서울=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성 비위로 치르는 재보궐 선거마저 국민 세금으로 치뤄지는 것'에 대해 국회에서 "정치권은 엄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국회 조경태 의원은 "오는 4월7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 비위로 치르는 보궐선거에 약 824억원의 국민 세금이 투입된다고 한다"며 "민주주의의 꽃이라는 선거를 망가뜨린 것도 모자라서 그 비용마저 국민들에게 떠넘기고 있는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그는 "최소한 공직선거 후보에 대한 최소한의 자격을 검증하고 선거를 치른 정당에서는 보궐선거에 대한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지금의 정당은 보궐선거에 대한 어떤 책임도 지지 않으려 합니다. 민주당 소속 당선자로 인한 보궐선거에는 후보를 내지 않겠다던 민주당은, 공당의 헌법이라 할 수 있는 당헌까지 무시하며 후보를 냈습니다."라며, 이는 :국민과 한 약속이나 공당으로서의 책임감은 안중에도 없었던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번 4월 7일 재보궐선거는 무려 전국 19곳에서 치러지며 총 932억원 가량의 예산이 소요될 전망"이라며 "지금과 같은 정치권의 무책임함은 재보궐 선거를 지속적으로 발생시킬 수밖에 없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의 몫"이라는 주장이다.

이에 "최소한 소속정당 후보의 잘못으로 발생하는 보궐선거에 대해서는 보궐선거 무공천뿐만 아니라 선거비용 또한 소속 정당에서 부담해야 한다고 보는데, 국민 여러분의 의견은 어떤지 여쭙고 싶다"며 "무책임한 정치권에 국민 여러분의 쓴소리가 필요할 때"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