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송고등학교 학생들, 2021 코리아힐링페스티벌 진행
우송고등학교 학생들, 2021 코리아힐링페스티벌 진행
  • 손갑철 기자(skc680@hanmail.net)
  • 승인 2021.03.17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동네 맑은 물길 가꾸기'란 주제로 열리는 정기행사
대전우송고 학생들과 갑천변 쓰레기 줍기 등 현장체험활동 실시
【대전=코리아플러스】 손갑철 기자 = 16일 ‘대한민국연안해변지킴 대전지회’와 ‘청소년 심리성장연구소 자람’은 우송고등학교 2학년 학생들과 함께 갑천 인근에서 2021 코리아힐링페스티벌 '우리 동네 맑은 물길 가꾸기' 행사를 마치고 수거한 쓰레기를 앞에 두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코리아플러스 손갑철 기자.

【대전=코리아플러스】 손갑철 기자 = 우송고등학교 학생들은 16일 오후 1~3시까지 갑천과 유등천에서 2021 코리아힐링페스티벌 '우리 동네 맑은 물길 가꾸기' 갑천 정화 운동을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땅 사랑 물 사랑'을 실천하는 비영리민간단체 ‘대한민국연안해변지킴 대전지회’와 대전지역 ‘청소년 심리성장연구소 자람’과 함께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유승래 심리성장연구소 소장과 손갑철 대한민국연안해변지킴이 대전지회장, 김채율·민수아·박한송·유예은·최아름·한윤서 등 우송고등학교 2학년 학생들과 장영래 대한민국연안해변지킴이 대표와 정기일 감사가 참여했다.

【대전=코리아플러스】 손갑철 기자 = 행사 참가자들이 갑천변 산책로를 따라 생태환경을 둘러보며 쓰레기를 줍고 있다. / 코리아플러스 손갑철 기자.

학생들과 참가자들은 금강지류인 대전 3대 하천 중 갑천을 찾아 산책로 주변을 걸으며 주변 생태환경을 둘러보고, 담배꽁초와 쓰레기 등을 수거했다.

【대전=코리아플러스】 손갑철 기자 = 행사에 참가한 우송고 학생들이 잔디밭 주변에서 담배꽁초와 쓰레기를 줍고 있다. / 코리아플러스방송 손갑철 기자.

체험활동에 참가한 학생들은 "동네 하천을 직접 와서 체험활동을 하니 그동안 별생각 없이 지나쳤던 갑천의 새로운 모습을 볼 수 있었다"고 입을 모았다.

그러면서, "짧은 시간이었지만 강의실을 벗어나 야외에서 뜻깊은 환경 활동을 하니 몸도 마음도 가볍다"고 소감을 밝혔다.

행사를 공동 주최한 유승래 심리성장연구소 자람 소장은 “강사의 강의만으로 진행하던 환경교육에서 벗어나 현장 방문형 체험적 환경교육을 앞으로 더 확대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손갑철 대한민국연안해변지킴이 대전지회장은 “참여한 학생들의 참여도와 만족도가 높아, 앞으로 더 다양한 체험활동을 통해 청소년들의 환경교육에 앞장서는 단체로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청소년 심리성장연구소 자람과 대한민국연안해변지킴이 대전지회가 함께 "우리 동네 맑은 물길 가꾸기" 켐페인으로 정기적으로 진행는 체험적 청소년 환경활동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