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이 만들어 가는 학습놀이터
주민이 만들어 가는 학습놀이터
  • 강경화 기자(adjang7@naver.com)
  • 승인 2021.04.07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서구, 2021년 상반기 행복배움터 본격 추진
【대전=코리아프러스】 길기배 강경화 기자 = 대전 서구 평생학습원은 주민 스스로 평생교육 프로그램을 기획ㆍ운영하는 ‘2021년 상반기 행복배움터’를 개강하고, 본격적인 마을 단위 학습공동체 사업이 시작됐다고 7일 밝혔다.

【대전=코리아프러스】 길기배 강경화 기자 = 대전 서구 평생학습원은 주민 스스로 평생교육 프로그램을 기획ㆍ운영하는 ‘2021년 상반기 행복배움터’를 개강하고, 본격적인 마을 단위 학습공동체 사업이 시작됐다고 7일 밝혔다.

행복배움터는 지역의 인적 자원이나 잠재적인 학습자원을 발굴하여 아파트 관리사무소 회의실, 작은 도서관 등 마을 내 공동생활공간을 학습공간으로 조성하여 주민이 원하는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해 나가는 학습공동체이다.

구는 올해 월평동 누리아파트 등 9개 행복배움터를 선정하고 17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 소품으로 완성하는 캘리그라피 ▲ 요가 테라피 ▲ 압화&플라워 ▲ 정리수납지도사 ▲ 손발 맛사지 등이다.

특히, 지치울 작은 도서관에서 진행하는 DIY 양말 인형 공예(청년 대상), 탄방길 작은 도서관의 ▲ 엄마와 함께하는 요리조리(주말) ▲ 도슨트 선생님과 미술관 여행가요(야간)를 개설하여 더욱 폭넓은 연령대가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장종태 청장은 “지역주민의 요구와 특성에 맞는 평생학습 프로그램을 통하여 배움과 나눔이 공존하는 근거리 행복배움터에서 개인의 꿈과 역량을 가꿀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