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심은 김종인이 이끄는 권력을 신뢰 ... 정권심판
민심은 김종인이 이끄는 권력을 신뢰 ... 정권심판
  • 장영래 기자(adjang7@gmail.com)
  • 승인 2021.04.08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은 박수 칠 때 떠난 정치인
김종인 

【서울=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4·7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참패를 했다. 민심은 김종인 위원장이 이끄는 권력을 선택했다. 박수 칠 때 떠난 김종인을 국민들은 선택했다.

이번 선거는 여당후보의 국정안정과 야권 후보들은 정권 심판론을 내걸었다. 이번 선거결과로 먼저 정부의 부동산 정책은 수정이 불가피해 졌다. 주택정책의 대 변환에 나서야 한다. 공급을 늘리고 규제는 완화하는 정책을 내 놓아야 한다. 장관도 바꿔야 한다.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의 총 사퇴로 이어져 대권 후보가 재편될 것으로 보인다. 정권 심판론 목소리가 확인되면서 야권은 안철수 와의 합당이후 전 검찰총장인 윤석열 과의 제3지대 연합론이 힘을 얻을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장 선거에서 안철수 와의 단일화가 압승을 거뒀다. 하지만 고공 행진을 하고 있는 도도한 민심의 흐름을 뒷받침하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청장과의 단일화 과정을 민심은 또 다시 심판 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의 교만은 또 다시 민심을 선택을 앞두고 있다. 전국 선거에서 4연 패의 늪에서 처음 승리한 국민의힘은 모든 것을 버리고 개혁에 나서라는 국민의 선택이 이번 선거의 결과였다. 하지만 성난 민심을 뒤로하는 결정은 또다시 국민의힘 중심의 권력개편은 민심의 역풍을 예고하고 있다.

선거에 승리는 이끈 김종인의 정치를 모두 뒤로하고 새로운 행보에 나서는 그에게 주목되는 이유다. 자유민주주의 아래 선거제도는 '권력심판'이라는 민심의 속성을 깨닫길 바랄 뿐이다.야권 단일화는 결국 국민의 선택을 받았다. 민주당은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사라지고 새로운 대권 후보를 선택해야 한다. 국민의힘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통합이후 방황하는 국민의힘은 김종인 위원장의 리더십에 기댈 것으로 보인다.

김종인 위원장의 '킹메이커'로 추대에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민심을 대표하는 김종인 위원장의 선택은 여·야를 떠나 국민의 신뢰를 받고 있다. 박수칠때 떠나는 김종인에게 국민은 열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