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당정청 '특공 폐지' 입장문 밝혀
세종시, 당정청 '특공 폐지' 입장문 밝혀
  • 장영래 기자(adjang7@hanmail.net)
  • 승인 2021.05.28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세종시는 28일 “공무원 특별공급 폐지 결정 관련 추가 이전기관 주거대책 강구를 바란다”고 밝혔다.

세종시는 이 같이 공무원 공동주택 특공 전면 폐지에 대한 세종시의 입장을 표명했다.

당정청이 세종시 공무원 공동주택 특별공급 제도를 전면 폐지키로 한 결정에 따른 것이다.

특별공급 폐지 결정은 최근 일부 기관에 대한 특공에 대해 의혹이 제기되고, 다수 국민들 사이에 부정적 인식이 확산된 데 따른 불가피한 조치라고 판단하다는 입장이다.

이전기관 종사자들이 세종시에 다수 정착하는 등 당초의 취지가 상당 부분 달성됐다는 점도 인정한다고 밝혔다.

다만, 세종시는 아직도 건설 중인 도시로,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와 저부 부처의 추가 이전 등 행정수도 완성이라는 큰 과제가 남아있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상황을 고려해 공무원 특별공급을 폐지하는 대신 향후 이전해올 기관의 종사자를 위한 후속 보완대책은 마련해야 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임대주택 등 투기는 차단하되 공무원들의 주거 안정은 도울 수 정책수단을 강구해야 한다는 것이다.

특공은 지난 2012년 행복도시 조성 초기 정주 여건이 열악한 상황에서 이전기관 종사자의 안정적인 정착을 돕기 위해 도입한 제도이다.

사는 "이번 사태에서 드러났듯이 의혹과 부족함이 있지만 세종시가 인구 37만 명의 도시로 자리 잡는 데 밑거름이 됐다"며 "잘못된 것은 바로잡되 향후 세종시로 이전해 올 기관의 종사자들이 세종시에 정착하는데 필요한 후속 대책은 별도로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특공제도에 대한 문제 제기가 국회 세종의사당 건설 등 행정수도 완성을 반대하는 논리로 활용되는 것을 단호히 거부한다고 밝혔다.

세종시는 "앞으로 공동주택과 토지 등에 대한 투기 차단에 적극 나서는 등 부동산 시장을 안정시키는 데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