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반딧불축제, 제25회 개최 결정
무주반딧불축제, 제25회 개최 결정
  • 최낙철 기자(chlw212@daum.net)
  • 승인 2021.07.08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28.~9.5. 반딧불이 서식지, 남대천 등 일원
반딧불이 신비탐사, 1박2일 생태탐험, 낙화놀이, 봉안행렬 재현
축제 명맥 잇고 지역경제 숨통 틔울 것 기대
【무주=코리아프러스】 최낙철 기자 = 전북 무주군이 제25회 무주반딧불축제 반딧불이 신비탐사 (사진제공=무주군)

【무주=코리아프러스】 최낙철 기자 = 전북 무주군이 제25회 무주반딧불축제(명예문화관광축제) 개최를 결정했다. 개최일은 8월 28일부터 9월 5일까지로 코로나19라는 엄중한 상황을 감안해 자연 · 향토자원을 대표하는 프로그램들로만 엄선해 진행할 계획이다.

운영 프로그램은 △축제의 핵심인 ‘반딧불이 신비탐사’와 △태권도원과 연계한 ‘1박 2일 생태탐험’, △야간에 이뤄지는 대표문화행사 ‘낙화놀이’, △지역대표 역사문화행사인 ‘조선왕조실록 적상산사고 봉안행렬 재현(이하 봉안행렬)’ 등이다.

무주군에 따르면 축제장은 따로 조성하지 않고 ‘반딧불이 신비탐사(1일 탐사 인원 2백 명)’와 ‘1박 2일 생태탐험(1회 참가 인원 40명)’은 사전예약제로 운영한다. ‘낙화놀이(무료 / 남대천)’와 ‘봉안행렬(무료 / 무주군청~한풍루)’은 방역단계가 2단계로 상향될 경우 취소할 계획이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코로나19 때문에 개최 여부를 두고 고민이 많았지만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취소가 된다면 무주군의 자부심이자 청정지역 이미지를 키워 온 반딧불축제가 국민의 관심 속에서 멀어질 수도 있어 개최를 결정하게 됐다”라며“참여 인원을 대폭 축소하고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해 반딧불축제를 기다려온 방문객들에게는 만족을, 경제침체로 어려워진 지역에는 숨을 불어넣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를 한다”라고 전했다.

제25회 무주반딧불축제(주최 무주군 / 주관 (사)무주반딧불축제제전위원회)는 “반디의 꿈, 산골생태도시 무주이야기”를 주제로 무주군 반딧불이 서식지와 남대천, 태권도원 일원에서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