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만화특별전, 벨기에 만화센터에서 개최
한국만화특별전, 벨기에 만화센터에서 개최
  • 오공임 기자(lim88873@naver.com)
  • 승인 2021.07.12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부터 내년 1월 9일까지 벨기에 만화센터에서 한국만화특별전시 열어
시대별 만화 전시부터 ‘옛날 만화방’, ‘웹툰존’체험까지 다양한 재미 선사
7월 9일부터 내년 1월 9일까지 벨기에 만화센터에서 한국만화특별전시 열어
시대별 만화 전시부터 ‘옛날 만화방’, ‘웹툰존’체험까지 다양한 재미 선사

【서울=코리아플러스】 오공임 기자 = 한국만화영상진흥원(원장 신종철)이 한국과 벨기에 수교 120주년을 맞아 벨기에 만화센터와 공동 기획한 ‘한국만화의 비상(飛上) : 만화, 웹툰’ 전시를 벨기에 만화센터에서 지난 9일 오픈했다.

땡땡, 스머프 등의 만화로 유명한 만화 강국 벨기에에서 개최되는 이번 ‘한국만화의 비상(飛上) : 만화, 웹툰’ 전시는 벨기에를 비롯한 유럽인들에게 한국 만화의 112년 역사를 알기 쉽게 소개할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아직 유럽의 일반인들에게는 다소 낯설 수 있는 한국 웹툰을 보다 친근하게 경험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유럽시장이 향후 중요한 웹툰 소비 지역으로 발전해 나가는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시는 7월 9일(금)부터 2022년 1월 9일(일)까지 벨기에 만화센터 특별전시실에서 열리며 ‘근대만화의 시작 1909년~1945년’, ‘대중문화의 도약 1946년~1979년’, ‘만화 르네상스: 장르와 스타일의 다양화 1980년~1999년’, ‘웹툰의 나라 2000년~2021년’ ‘유럽 속의 한국만화’ 총 5개의 섹션으로 약 50여 명의 작가들의 90여개 작품으로 구성된다.

첫 번째 섹션 ‘근대만화의 시작 1909년 ~ 1945년’에서는 대한민보 창간호에 실린 이도영 작가의 삽화를 시작으로 김동성, 김홍도, 신윤복, 최영수, 안석주 작가의 작품과 함께 한국 최초의 만화를 소개한다.

두 번재 섹션 ‘대중문화의 도약 1946년 ~ 1979년’에서는 전통 역사극부터 SF만화, 모험 만화, 명랑만화 등 다양한 만화들이 등장하면서 스타 작가와 베스트셀러 작품들이 쏟아져 나온 ‘성장기’ 시대를 조명한다.

김용환 작가의 만화 토끼와 원숭이부터 김원빈 작가의 만화 주먹대장까지 그 시대 대표작들을 두루 만나볼 수 있다.

세 번째 ‘만화르네상스: 장르와 스타일의 다양화 1980년 ~ 1999년’ 섹션은 신일숙 작가의 아르미안의 네 딸들, 이두호 작가의 임꺽정, 김동화 작가의 기생이야기 등 폭넓은 독자층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한 다양한 스타일과 장르의 만화로 구성되었다.

네 번째 섹션 ‘웹툰의 나라 2000년 ~ 2021년’에서는 전 세계 주목을 받은 ‘웹툰’의 탄생부터 최근 붐을 일으키고 있는 웹툰 원작 드라마 제작까지 세계 디지털 만화의 선두주자로서 한국 웹툰이 걸어온 길을 일목요연하게 들여다 볼 수 있다.

강도하 작가의 위대한 캣츠비, 주호민 작가의 신과 함께, 광진 작가의 이태원 클라쓰 등 다양한 작품이 전시되며, 디지털 기기를 이용하여 현지인들이 직접 웹툰을 관람을 할 수 있도록 웹툰존도 마련되어 있다.

마지막 섹션인 ‘유럽 속의 한국만화’는 출판만화를 선호하는 유럽 독자들을 위해 한국 출판 만화의 다양성과 역동성을 소개한다.

김금숙 작가의 <풀>, 김수박 작가의 <아날로그맨>, 박건웅 작가의 <노근리 이야기>, 프랑스 제44회 앙굴렘 국제만화축제에서 <새로운 발견상>을 수상한 앙꼬 작가의 <나쁜 친구>까지 장르와 세대를 넘나드는 한국 출판 만화의 특별한 매력을 만끽할 수 있도록 준비되었다.

또한, 세 번째 전시 섹션에 한국 옛 만화방을 재현하고 그 시절 인기 작가들의 옛날 만화책의 구현을 통해 생생한 한국만화역사를 체험하도록 유도하였다. 만화방에는 흑백 TV, 옛 간판, 못난이 인형, 옛날 교복 등 그 시절 추억을 되살리는 소품들도 전시되어 있다. 전시 외에 9월에는 참여작가를 초대하여 작가 토크, 사인회 등 부대행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김선미 실장은 “한국만화 112년의 발자취를 고스란히 담은 이번 전시를 통해 벨기에 시민들이 한국만화의 과거와 현재를 감상하고 우수한 한국만화 매력에 푹 빠져보는 즐거운 경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전시를 공동기획한 벨기에 만화센터 멜라니 앙드리유(MÉLANIE ANDRIEU) 큐레이터는 “여행하듯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발견하게 될 것이며, 종이책을 지나, 인터넷 등 다양한 플랫폼의 우수한 한국만화를 소개해 독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아 끊임없는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