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6월 한달간 모임 자제해야”시민 호소
허태정 시장, “6월 한달간 모임 자제해야”시민 호소
  • 손갑철 기자(skc680@hanmail.net)
  • 승인 2021.06.05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 시장 4일 긴급 브리핑 열어 코로나19 확산 관련 시민 당부사항 발표
증상 있으면 임시선별 진료소 등에서 코로나 진단검사 받아야”
【대전=코리아플러스방송】 손갑철 기자 = 4일 허태정 대전시장은 시청 브리핑룸에서 “6월 한 달간 각종 모임과 지인 간 만남을 최대한 자제해달라”는 긴급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대전시)

【대전=코리아플러스방송】 손갑철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은 4일 “6월 한 달간 각종 모임과 지인 간 만남을 최대한 자제해달라”고 호소했다.

허태정 시장은 이날 시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호소문 발표를 통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완료될 때까지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다시 한 번 인내하고 참여 방역을 통해 성숙한 시민의식 발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최근 대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며 모든 일상 이 감염의 위험이 내재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4월부터 이날까지 발생한 환자수가 857명으로 전체(2153명)의 40%를 차지하는 등 감염확산에 대한 우려가 매우 높은 상황이다.

허태정 시장은 “지금 확산세를 꺾지 못한다면 조금이나마 숨통이 트였던 우리의 일상과 서민경제가 다시 멈춤으로 되돌아 갈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간신히 살아나고 있는 서민경제와 자영업자들은 다시 어려움과 고통을 겪게 된다”고 말했다.

허태정 시장은 집단 면역 형성 등 빠른 일상 회복을 위해 오는 11월까지 시민들을 대상으로 차질 없는 백신 접종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허태정 시장은 “우리 시는 6월 말까지 18세 이상 시민 123만 명 중 목표의 30%인 37만 명의 백신 접종을 계획대로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추세라면 11월에는 집단면역 형성을 통해 일상 회복에 대한 희망이 보인다”고 했다.

허태정 시장은 이어 “6월에 코로나 상황을 안정화시켜야만 7월부터 시행하는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와 백신 접종자에 대한 일상회복 지원 혜택을 우리 모두가 누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방역 최일선에서 열정을 다하고 있는 의료진, 방역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리며 어려운 상황을 시민과 함께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더욱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재차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