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GSGG’ 국회의원 김승원
‘박병석 GSGG’ 국회의원 김승원
  • 장영래 기자(adjang7@hanmail.net)
  • 승인 2021.09.02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 욕 권하는 사회가 됐다. 욕은 표현의 자유이기에 표현의 자유 차원에서 한 것인가 보다.

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GSGG’ 표현을 썼다가 논란을 일으켰다. 박병석 국회의장을 향해 욕설을 연상케 하는 박 의장에 대해 사죄의 뜻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박병석 의장님, 다시 한 번 사죄의 말씀 드린다. 의장님의 따끔한 질책 마음속 깊이 새기고 좋은 정치하는 김승원이 되겠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 수개월간 제 머릿속에는 온통 언론의 허위보도로 피해를 입은 피해자들 생각뿐이었다”면서 “급격히 변한 미디어 환경에 맞는 언론피해구제법을 꼭 만들고 싶었다”고 밝혔다. 지난달 31일 새벽 페이스 북에 언론중재법 개정안의 본회의 상정이 무산되자 “박병석 ~~ 정말 감사합니다. 역사에 남을 겁니다. GSGG”라고 적어 논란이 일었다.

그는 욕설 논란을 빚은 표현에 대해 ‘거버먼트 서브스 제너럴 굿(Government serves general good)’의 약자라고 해명했다. 이후에도 논란이 확산하자 김 의원은 지난달 31일 오후 의장실을 찾아가 박 의장에 직접 사죄했다. ‘박병석 GSGG’ 김승원 공개 사죄에 “성급하고 어리석었다” “피해자들에 감정이입 언론피해구제법 만들고 싶었다” “‘내가 틀릴 수 있다’"고 밝혔다.

욕설을 뜻하는 약어를 보면서 가짜뉴스와 피해구제법, 언론의 자유를 생각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