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사회복지정책 실종
대전시, 사회복지정책 실종
  • 강경화 기자(adjang7@naver.com)
  • 승인 2021.09.08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코리아플러스】 강경화 기자 = 대전시가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을 위한 안내를 위해 행정복지센터 2층에 설치해 복지정책이 실종됐다는 어르신들의 질타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오류1행정복지센터는 1층에 국민지원금 안내소를 설치하고 있었다.
【대전=코리아플러스】 강경화 기자 = 대전시가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을 위한 안내를 위해 행정복지센터 2층에 설치해 사회복지정책이 실종됐다는 어르신들의 질타가 이어지고 있다. / 코리아플러스 장영래 기자 

【대전=코리아플러스】 강경화 기자 = 대전시가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을 위한 안내를 위해 행정복지센터 2층에 설치해 사회복지정책이 실종됐다는 어르신들의 질타가 이어지고 있다.

대전시 태평2동은 센터 2층에 코로나 상생을 위한 국민지원금안내소를 설치했다. 노인들은 좁고 가파른 계단을 오르내리면서 지원금 신청에 안내를 받고 있다. 하지만 몸이 불편한 어르신들은 이곳을 오르내리는 것은 힘겨운 일이다.

노인 복지를 전공한 전문가가 없기에 이렇게 무리한 정책을 펼치고 있는 것이다. 노인복지는 굼뜨면 아니 된다. 옆에서 행동으로 보좌하지 아니하면 그들의 생사가 좌지 우 지하기 때문이다. 80이 넘은 노인에게 계단을 모르라는 것은 생사를 건 도박이나 다름없다.

하지만 오류1동행정복지센터는 1층에 국민지원금 안내소를 설치하고 있었다. 행정복지센터 관계자는 “2층은 어르신들이 오르내리기 불편해 1층에 설치했다”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 주위에 있는 노인복지 전문가와 사회복지 관계전문가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해 주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