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지역활성화센터, 농촌을 살린 테마발굴
영동군지역활성화센터, 농촌을 살린 테마발굴
  • 김종배 기자(morimochi@hanmail.net)
  • 승인 2021.09.30 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코리아플러스】 김종배 기자 = 영동군지역활성화센터 박엄용대표께서 테마발굴 워크숍에서 인사말씀을 하고 있다.
【영동=코리아플러스】 김종배 기자 = 테마발굴 워크숍에서 모리마을 자원을 발굴하여 테마별로 정리하고 있다.
【영동=코리아플러스】 김종배 기자 = 테마발굴 워크숍에서 모리마을 자원을 발굴하여 팀별로 발표하고 있다.

【영동=코리아플러스】 김종배 기자 = 충북 영동군지역활성화센터는 지난 24일 모리마을에서 2단계 마을만들기 지원사업을 위해 테마발굴 워크숍을 가졌다.

모리마을의 자원을 발굴하고 마을의 미래 비전을 위한 프로그램도 발굴했다.

모리마을 주민들은 지원사업을 몇 차례 하였기 때문인지 포스티지에 수 십 군데 모리마을 자원을 메모하는 시간이 많이 소요되지 않았다.

퍼실리데이터는 모리마을 주민들이 테마발굴 워크숍을 몇 차례 가졌다.

하지는 이것을 모르는 가운데 워크숍을 진행했다.

이 때문에 짧은 시간안에 자원발굴을 포스티지에 메모하는데 것을 보고 센터 관계자는 "모리마을 주민들은 역량이 높다."고 말했다.

모리마을의 미래 비전은 여러가지가 나왔는데 그 중에서 "경관조성이 빈약하다."고 의견이 모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