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충주 출신 강원대 김현경 교수 2022 포스코 사이언스 펠로 선정
충북 충주 출신 강원대 김현경 교수 2022 포스코 사이언스 펠로 선정
  • 윤용철 기자(dhdkdn@hanmail.net)
  • 승인 2021.10.09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코리아플러스】 윤용철 기자 = 김현경 교수
【충주=코리아플러스】 윤용철 기자 = 김현경 교수

【충주=코리아플러스】 윤용철 기자 = 충주 출신인 강원대학교 문화예술·공과대학 재료공학전공 김현경 교수가 포스코청암재단의 ‘2022 포스코 사이언스 펠로’에 선정됐다.

‘포스코 사이언스 펠로’는 국내 대학·연구소에서 기초과학과 응용과학을 연구하고 있는 젊고 유능한 박사후연구원(Post-doc), 신진교수들을 선발해 세계적인 과학자로의 성장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포스코청암재단은 올해 기초과학(수학, 물리학, 화학, 생명과학)과 응용과학(금속, 신소재, 에너지소재) 7개 분야 박사후연구원, 신진교수 33명을 최종 선발했다.

앞으로 2년간 최대 1억원을 지원한다.

이번 사업에서, 김현경 교수는 ‘전고체전지용 고체전해질 및 복합 양극 소재 연구’로 에너지소재 분야에 선정됐다.

김현경 교수는 연세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한 후 영국 케임브리지대학교(University of Cambridge)에서 3년간 박사후연구원으로 근무하는 동안 다양한 에너지저장장치 소재에 대해 연구를 진행했으며, 이후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선임연구원으로 재직하다가 2020년 3월 강원대학교 기계의용·메카트로닉스·재료공학부 (재료공학전공)에 부임했다.

김현경 교수는 “고안전성 이차전지 개발로 주목받는 전고체전지 원천 소재 합성 및 분석 연구의 가능성을 인정받아 기쁘다”며 “앞으로 에너지소재 분야 연구에 최선을 다해 과학계에 많은 기여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