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계 소화설비 안전관리체계 재정비하라
가스계 소화설비 안전관리체계 재정비하라
  • 오공임 기자(lim88873@naver.com)
  • 승인 2021.10.26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흠제 의원, 가스계 소화설비 설치 공사현장이나 건물들 전수조사 필요
인지할 수 있도록 표시하여 만일의 사고 시 긴급대피에 도움 줘야

【서울=코리아플러스】 오공임 기자 = 23일 서울 금천구 지식산업센터 신축 공사 현장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 소화약제 누출 사고로 3명이 사망하고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서울시의회 성흠제 의원(더불어민주당, 은평1)은 서울시가 가스계 소화설비 안전관리체계를 전면 재정비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성 의원은 시민들이 이번 사고를 겪기 전만하더라도 가스계 소화약제 소화설비가 터질 경우 생명을 위협하는 위험약제로 작용할 수도 있다는 사실을 대부분 모르고 있었을 것이라면서, 가스계 소화약제 소화설비가 서울시내 어느 건물, 어느 층에 설치되어 있으며 화재 시에는 어떻게 대피해야 하는지 등에해 시민들이 직접 현장에서 눈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경고 문구 등을 담은 표지판을 해당 건물에 부착하는 방안 등도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성 의원이 서울소방재난본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서울시내 가스계 소화약제가 설치된 시설은 총 3350개소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 중 이산화탄소 소화설비가 1348개소, 할로겐화합물 및 불활성기체 소화설비가 816개소, 할로겐화합물 소화설비가 1186개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