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중공업, 진흥기업에 3조 원 부딩 지원 '논란'
효성중공업, 진흥기업에 3조 원 부딩 지원 '논란'
  • 김태정 기자(tvcbn@daum.net)
  • 승인 2021.11.04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감 도마위에 올라... 경제계에 미칠 파장 '역력해'

 

효성계열사 진흥기업. 사진출처. MBN 사진캡쳐.
▲ 효성계열사 진흥기업. (사진출처=MBN 사진캡쳐)

【서울=코리아플러스】 김태정 기자 = 효성중공업이 국감 도마위에 올라 향후 경제계에 미칠 파장이 거세질 전망이다.

▲ 김병욱 민주당 국회의원. 사진출처. MBN 사진캡쳐.
▲ 김병욱 민주당 국회의원. (사진출처=MBN 사진캡쳐.)

김병욱(사진) 민주당 국회의원은 지난 20일 국회 정무위 공정거래위원회 국정감사를 통해 "효성계열사인 진흥기업과 공동수주하는 방식으로 3조원을 부당지원  한 것이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김 의원은  "지난 2017년 효성중공업이 건설사업을  단독수주해 놓고 이처럼 거액을 편법지원한 것은  명백히 공정거래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김 의원은 "진흥기업은 당시 주식거래매매가  정지되어 있고, 건설산업기본법에 따라 행정처분을 받을 상황이었다" 며 "공동시공사로 들어가며 진흥기업을  상장폐지 실질심사 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은 분명히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 김병욱(사진 우측) 민주당 국회의원이 공정거래위원장에게 진흥기업에 대해 질타하고 있다.  사진출처. MBN 사진캡쳐.
▲ 김병욱(사진 우측) 민주당 국회의원이 공정거래위원장에게 진흥기업에 대해 질타하고 있다. (사진출처=MBN 사진캡쳐.)

이와 함께 김 의원은 "지난 2021년 4월 공정위가 효성중공업에 20명의  조사관을 보내 조사한 이후 후속조치가 지연되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질타했다.

한편, 효성중공업은 "이외에도 다수의 건설사업장에서 이같은 부당지원 행위를 한다는 제보가 잇따르고 있는 만큼 공정위 차원에서 보다  엄격하고 신속한 조사를 통해 이에 상응하는 처벌을 해야한다"고 김 의원은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