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문희 의장, 코로나19 백신접종비 전액 국비 지원 건의
박문희 의장, 코로나19 백신접종비 전액 국비 지원 건의
  • 장영래 기자(adjang7@hanmail.net)
  • 승인 2021.11.26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정부 차원의 백신수급 총괄 관리원칙에 맞게 전액 국비 부담해야
【서울=코리아플러스】 김태정 오공임 장영래 기자 = 충북도의회 박문희 의장은 25일 서울에서 열린 제7차 대한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에 참석해 ‘코로나19 백신접종 시행비 전액 국비 부담’과 ‘학교 밖 청소년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을 정부에 건의했다.

【서울=코리아플러스】 김태정 오공임 장영래 기자 = 충북도의회 박문희 의장은 25일 서울에서 열린 제7차 대한민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에 참석해 ‘코로나19 백신접종 시행비 전액 국비 부담’과 ‘학교 밖 청소년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을 정부에 건의했다.

박문희 의장은 “올해의 경우 코로나19 백신접종비를 전액 국비로 지원하였으나, 내년 정부예산안에는 지방 부담을 50%로 편성해 지자체의 재정상황에 따라 백신접종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백신접종 외에도 장기간에 걸친 코로나19 대응 등 지방재정 부담이 가중된 상황에서 4,700여억원의 지방비 부담은 지방재정에 큰 어려움을 초래할 것”이라며 “중앙정부 차원의 백신수급 총괄 관리 원칙에 맞게 전액 국비로 부담해야 한다”고 강력히 요청했다.

또한 “초․중등학생이 학업중단 한 경우 개인정보 동의를 받지 않아도 학교밖 청소년 지원센터에 개인정보를 제공해 교육․상담․취업 등의 지원을 받고 있으나, 학업중단 비율이 높은 고등학생은 개인정보 동의를 얻지 않는 이상 지원센터에서 도움을 줄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고등학생이 학업중단한 경우에도 개인정보 동의없이 학교에서 지원센터에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학교 밖 청소년 지원에 관한 법률’을 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이 밖에도 △위드 코로나를 위한 ‘국민문화바우처제도’ 건의안 △청소년 참정권 확대 촉구 건의안 등 총 13건의 정부건의안을 채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