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공간 루프, ‘간결한 생각들: 생태-젠더-공산’ 개최
대안공간 루프, ‘간결한 생각들: 생태-젠더-공산’ 개최
  • 오순식 기자(ssosensey@hanmail.net)
  • 승인 2021.12.10 0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12월 9일 -- 대안공간 루프가 ‘간결한 생각들: 생태-젠더-공산’ 전시를 개최한다고
‘간결한 생각들’ 퍼포먼스 전경

 

‘간결한 생각들’ 퍼포먼스 전경

【서울=코리아플러스】 오순식 기자 = 새로운 사회는 단지 아름다운 이상을 노래하고 휴머니즘을 외치는 일로 오지 않는다.

또한 우리는 모든 생태주의, 모든 페미니즘, 모든 공산주의를 존중하지 않는다.

예술 시민 교양 프로젝트 ‘간결한 생각들’은 보편적 인간 해방의 지평에서, 그리고 인간을 자연의 일부로 보는 관점에서 ‘생태-젠더-공산’을 다시 사유한다.

현대미술 큐레이터 양지윤과 영상과 사운드를 중심으로 작업해 온 권병준, 유비호 작가 그리고 사회 비평 작업을 해온 김규항이 함께 ‘간결한 생각들’을 만들었다.

김규항의 7월 강연 ‘상품 생산 사회의 비참’이라는 강연에서 시작했다. 12월 전시에서는 AI가 이 강연 텍스트를 3000회 딥러닝해 만든 영상을 소개한다.

그리고 도래해 마땅한 사회는 어떤 형상을 갖는지를 고민하는 예술가와 시민은 루프로 자신이 그간 만든 디지털 음원을 보내왔다.

권병준이 제작한 헤드폰으로 40여 분의 다양한 음원을 들으며 홍대를 걷고 지금의 세계와 도래해야 할 세계에 관해 사유하는 시간을 갖는다.

유비호는 ‘생태-젠더-공산’을 위한 각양각색의 깃발을 만들어 관객에게 나눠준다. 전시장에는 오체투지 로봇은 전시장을 힘겹게 기어 다니며, 수피 로봇은 제자리에서 빙빙 돌며 춤을 춘다.

전시는 서교동에 위치한 대안공간 루프와 일대에서 진행되며, 입장료는 없다. 관람은 하루 3회(오후 1시, 3시, 5시)로 회차 당 최대 15명까지 네이버 사전 예약을 통해 관람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