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안에서 용담댐 완공 20주년 특별전시 열려
진안에서 용담댐 완공 20주년 특별전시 열려
  • 최낙철 기자(chlw212@daum.net)
  • 승인 2021.12.31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전주박물관 전시 종료 후 진안역사박물관에서 순회전시로 개최
【진안=코리아플러스】 최낙철 기자 = 수천리 무덤에서 출토된 고려시대 가위
【진안=코리아플러스】 최낙철 기자 = 수천리 무덤에서 출토된 고려시대 청자 (사진제공=진안군)

【진안=코리아플러스】 최낙철 기자 = 전북 진안군(군수 전춘성)과 국립전주박물관(관장 홍진근), K-water 용담댐지사(지사장 김종래)가 공동개최하는 용담댐 완공 20주년 특별전 「용담, 새로이 기억하다」 전시가 2021. 12. 28 ~ 2022. 3. 27까지 진안역사박물관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국립전주박물관에서 지난 8월 31일부터 12월 5일까지 개최한 특별전의 순회 전시다.

이번 특별전은 2001년에 완공된 진안 용담댐의 20주년을 맞이하여 댐 건설로 인해 변화된 마을과 사람들의 모습, 지역의 역사문화를 소개하고, 국민‧지역의 자산이자 미래가치로의 댐을 기억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전시자료로는 용담댐 수몰 전 마을과 지역민들의 모습을 엿볼 수 있는 생활자료와 근현대문서를 비롯해 발굴조사를 통해 출토된 유물과 용담댐 건설역사를 살필 수 있는 자료 등이 전시된다.

특히 용담면 수천리 무덤에서 출토된 고려시대 가위와 청자 등이 진안에서 처음 선보이며 주목되기도 한다.

진안군은 이번 특별전 개최를 통해 진안의 역사문화와 이주민의 삶, 용담댐과 수자원의 가치가 재조명되기를 바라며, 앞으로 용담댐과 용담호가 안타깝고 그리운 추억으로 상징되는 과거를 넘어 희망차고 밝은 미래의 상징으로 새로이 기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