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임인년 새 희망 다짐대회로 힘차게 출발
경북도, 임인년 새 희망 다짐대회로 힘차게 출발
  • 장해린 기자(gofls7@naver.com)
  • 승인 2022.01.03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오전 검무산 등반, 시무식 대신 다짐대회 열어 -
변화와 도전하는 경상북도 만들 것 -
새해 도정 최우선 순위는 오직 민생과 경제 -

【경북=코리아플러스】 장희윤 장해린 기자 = 경북도는 3일 오전 새해를 맞이해 도청직원들과 함께 검무산을 등산하는 것으로 2022년도를 힘차게 출발했다고 밝혔다.

이날 검무산 정상에서 이철우 지사는 신년 화두를 ‘호랑이 기상으로 당당한 경상북도’로 정했다면서, 호랑이처럼 목표를 정하면 과감하게 도전하고 결과의 성패여부를 떠나 최선을 다하는 간절함과 절박함으로 미래 경북 대전환의 발판을 마련하자고 당부한다.

이어 도청 원당지 내 첨성대에서 시무식을 대신해 ‘2022 임인년 새 희망 다짐대회’를 연다.

이날 행사는 도립국악단 대북공연, 임인년 범띠 직원소개, 도지사 및 도청 공무원노조위원장 신년인사, 새해맞이 화합주 저장, 새 희망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된다.

먼저 도립국악단의 힘찬 대북공연으로 시작을 알린다.

이어 도청 직원 중에 임인년 범띠 직원인 86년생과 98년생들을 소개하고 호랑이의 氣를 이어 받아 올 한해를 자신들의 해로 만들겠다고 다짐한다.

또 지난해 코로나19를 비롯한 묵은 재앙을 물리치고 대구경북과 23개 시군이 서로 상생발전해서 더 크게 발전하는 신년을 기원하는 뜻에서 새해맞이 화합주를 첨성대 옆에 위치한 대형 옹기에 저장한다.

이철우 지사와 도청공무원노조위원장은 안동과 예천의 대표 전통주인 안동소주와 예천 밀담주, 도청 시군 향우회 대표들은 해당 지역 전통주를 전통 옹기에 넣고, 술이 익어가듯이 대구경북과 23개 시군이 지금보다 더 화합하고 시도민의 행복이 증진되길 기원한다.

끝으로, 새 희망 퍼포먼스에서는 대형 호랑이 애드벌룬과 신년화두 현수막 표출, 첨성대 점등, 직원 소망 풍선 흔들기를 진행한다.

이를 통해 용맹하고 강인한 호랑이 기상으로 올 한해에는 민생경제를 살리고 도민 행복을 위해 힘차게 나아가는 경북도의 변화와 도전의 의지를 되새긴다.

이에 앞서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많은 성과를 이뤘다. 특히 국비확보와 투자유치 10조원 시대를 열고, 전국 유일 내부청렴도 1등급을 달성했다”라면서, “여기에 안주하지 말고 새해에는 도정의 최우선 순위를 오직 민생과 경제로 정하고 전 직원이 혼연일체가 돼 도민을 위해 더욱 열심히 뛰자”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