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원 의원 "간송미술관 작품보존 위해 국가차원서 지원 노력해야"
김창원 의원 "간송미술관 작품보존 위해 국가차원서 지원 노력해야"
  • 오순식 기자(ssosensey@hanmail.net)
  • 승인 2022.01.18 2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인에 대한 존경을 표하는 뜻에서라도 서울시 대안 마련해야

【서울=코리아플러스】 오순식 기자 = 간송미술관 소유의 국보 2점이 27일 케이옥션 경매에 출품된다. 국보가 경매에 나온 것은 국내 최초로, ‘간송미술관’ 소장의 미술품이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년 전에 이어 간송미술관 소장품이 경매시장에 나온 것은 재정난 때문이다. 김창원 의원(더불어민주당, 도봉3)은 17일 이에 대해 “안타까운 일”이라며 “국보급 미술품이 제대로 보존될 수 있도록 국가 차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간송 전형필은 1900년대 일제 강점기 시절 일본인의 손에 들어갔거나 훼손될 위기에 처한 문화유산을 모았다. 전 생애를 바쳐 문화재를 지키고자 한 노력의 결실은 우리나라 최초의 사립 박물관을 탄생시켰다. 간송 전형필이 구한 문화재는 ‘훈민정음 해례본’을 비롯해 겸재 정선의 ‘해악전신첩’, ‘신윤복필 풍속도 화첩’, ‘청자 상감운학무늬매병’ 등 국보 12점, 보물 32점, 시도지정문화재 4점을 포함해 5천여점에 이른다.

간송미술관은 재정난으로 인해 2020년 ‘금동여래입상’, ‘금동보살입상’ 두 점의 보물을 경매에 내놓았는데 두 점 모두 유찰됐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약 30억원에 작품을 사들였다. 국립중앙박물관 한 해 유물 구입 예산이 약 40억원으로 제한되어 있어 이번에도 구매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김창원 의원은 “모든 것을 바쳐 반출 위기에 있던 문화유산을 지켜냈던 간송의 높은 뜻, 선인에 대한 존경을 표하는 뜻에서라도 국가 차원에서의 작품의 보존을 위한 노력과 서울시의 적극적인 지원 대책 마련은 필요하다”라며 문화재 지킴이로서 공공기관이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