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룡알 화석 발견 ...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현장 확인
공룡알 화석 발견 ...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현장 확인
  • 이규배 기자(bbbb1@korea.com)
  • 승인 2022.01.22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세도면 청포리 일원에서 중생대 백악기(약 1억 3500만~6500만 년)에 형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공룡알 화석 10여 기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부여=코리아플러스】 이규배 기자 = 충남 부여군 세도면 청포리 일원에서 중생대 백악기(약 1억 3500만~6500만 년)에 형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공룡알 화석 10여 기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부여군)

【부여=코리아플러스】 이규배 기자 = 충남 부여군 세도면 청포리 일원에서 중생대 백악기(약 1억 3500만~6500만 년)에 형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공룡알 화석 10여 기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인근 주민이 경작지 개간작업 중 발견해 신고한 공룡알 화석 10여 개는 지름 1m 가량의 암석에 돌출된 구형과 단면 형태로 박혀 있었으며 화석 지름은 10cm 내외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부여군은 한국지질자원연구원에 현지 확인을 요청했다.

이에 3D 스캐닝 등 연구원의 기초조사 실시 결과 부화한 공룡알 화석임이 21일 확인됐다.

특히 이번에 발견된 화석은 그 위치가 2013년 공룡알 화석이 발견된 곳에서 1km가량 떨어진 곳이어서 이 지역이 공룡들의 집단 서식지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다.

부여군 관계자는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의 기본조사 결과가 군으로 통보되면 문화재청과 발견 유적에 대한 처리 방안과 인근 지역에 대한 추가조사 필요 여부에 대해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