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동해안 산불 피해지역 지원
한국수자원공사, 동해안 산불 피해지역 지원
  • 장형태 기자(adjang8@naver.com)
  • 승인 2022.03.10 0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민을 위한 식수용 병물 7만 병 우선 지원과 물값감면 및 기술 지원 등 피해복구를 위한 다각적 지원 추진
【과천-코리아플러스】 장형태 기자 = 한국수자원공사는 지난 8일 경기도 과천시 한강유역본부에서 동해안 지역 산불 발생에 따른 긴급대책 회의를 열고 피해 극복을 위한 성금 전달과 수도요금 감면 등 전사 차원의 다양한 긴급복구 지원 활동에 나섰다.

【과천-코리아플러스】 장형태 기자 = 한국수자원공사는 지난 8일 경기도 과천시 한강유역본부에서 동해안 지역 산불 발생에 따른 긴급대책 회의를 열고 피해 극복을 위한 성금 전달과 수도요금 감면 등 전사 차원의 다양한 긴급복구 지원 활동에 나섰다.

이에 앞서 한국수자원공사는 지난 5일부터 3일간 산불피해 지역에 식수용 병물 약 7만 병을 우선 지원하였다.

한국수자원공사는 피해 지자체와의 협의를 통해 물값감면을 추진하는 한편, 물관리 기관으로서의 전문성을 활용하여 급수 취약시설 복구를 위한 기술 지원 및 수질검사 장비 지원 등 기술 지원과 임직원 봉사단 파견을 통해 피해복구 작업에 적극 참여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임직원 성금 등 1억 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피해지역 이재민들에게 전달하고, 이재민의 세탁·목욕 서비스 지원을 위한 이동용 세탁 차량 2대 긴급 투입 및 산림복구용 묘목 제공, 현지 특산물 선구매 등 다각적인 추가 지원도 시행할 계획이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화재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조속한 재난극복을 위해 필요한 모든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