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파주시 봄철 야외활동 시 진드기 조심하세요
경기도 파주시 봄철 야외활동 시 진드기 조심하세요
  • 김용상 기자(hl1tjo@naver.com)
  • 승인 2022.04.20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코리아플러스】 김용상 기자 = 경기도 파주시 보건소 에서는 봄철 기온 상승으로 야외활동 시 진드기 매개 감염병인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한다고 밝혔다.(자료=파주)

【파주=코리아플러스】 김용상 기자 = 경기도 파주시 보건소 에서는 봄철 기온 상승으로 야외활동 시 진드기 매개 감염병인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SFTS 인체감염은 주로 4~11월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린 후 고열이나 오심, 구토 등 소화기 증상이 나타나며, 보통 7월부터 10월까지 발생이 증가한다.

국내에서는 2013년 첫 SFTS 환자가 보고된 후 2021년까지 총 1,510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그 가운데 279명이 사망해 치명률은 약 18.5%이지만, 현재까지 특별한 치료제나 예방 백신이 없고 감염된 사람도 재감염될 수 있어 철저한 예방이 중요하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 야외활동 시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는 복장(긴 소매, 긴 바지, 모자 등)을 착용하고 진드기 기피제를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며, 야외활동 직후 옷은 바로 세탁하는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또한, 야외활동 후 2주 이내 38~40도의 고열, 소화기 증상이 있으면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받아야 한다.

임미숙 보건소장은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며, 유증상자는 즉시 의료기관에 방문해 야외활동력을 알리고 적기에 치료받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