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부평구 지역자활센터, 저장강박가구 주거환경개선 실시
인천시 부평구 지역자활센터, 저장강박가구 주거환경개선 실시
  • 김용상 기자(hl1tjo@naver.com)
  • 승인 2022.04.22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코리아플러스】 김용상 기자 = 인천시 부평구 소재 부평남부지역자활센터와 부평지역자활센터는 지난 21일 주거환경개선 사업을 진행해 저장강박가구에 대청소를 지원했다.(사진=부평구)

【인천=코리아플러스】 김용상 기자 = 인천시 부평구 소재 부평남부지역자활센터와 부평지역자활센터는 지난 21일 주거환경개선 사업을 진행해 저장강박가구에 대청소를 지원했다.

저장강박증이란 보통 ‘버리지 못하는 병’으로 어떤 물건이든지 사용 여부와 관계없이 계속 저장하는 강박장애의 일종이다.

이번 사업은 저장강박증 가정에 대한 환경개선 대청소, 주택 보수공사, 수납정리, 정신건강상담 등 사후 관리 형태로 진행된다.

지난 15일에는 부평구 지역자활센터와 삼산1동주거행복지원센터, 찾아가는 아이홈센터, 삼산정신건강복지센터가 ‘저장강박세대 주거환경 개선 업무협약식’을 체결한 바 있다.

센터 관계자는 “지역의 여러 기관이 열악한 주거환경에 놓인 주민에게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 빠른 회복이 가능했다”며 “도움을 준 기관 관계자들에 감사하며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 주민 발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