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타의여왕 김아림 KLPGA 메이저 대회 챔피언십 우승
장타의여왕 김아림 KLPGA 메이저 대회 챔피언십 우승
  • 김종필 기자(jp3355@dearmwiz.com)
  • 승인 2022.05.02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전사 김아림이 1일 경기도 포천 일동레이크CC에서 열린 크리스 F&C 제44회 KLPGA 챔피언십 최종라운드 18번홀에서 우승을 확정지은뒤 환호하는 팬들에 감사 인사하고 있다.

 

김아림 우승 트로피 입맞춤/사진= 코리아플러스

【제주=코리아플러스】김종필기자=여전사 김아림은 1일 경기도 포천 일동레이크CC(파72·6689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크리스 F&C 제44회 KLPGA 챔피언십(총상금 12억원)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2개로 2타를 줄이며 합계 12언더파 276타 스코어카드를 제출 챔피언에등극 우승 상금 2억 1600만원을 거머쥐었다.

버디후 겔러리 감사인사/사진= 코리아플러스

첫 US여자오픈 출전에서 우승컵을 거머쥔 김아람(25·SBI저축은행)은 '장타 여왕'이라는 수식어로 잘 알려져 있다. 드라이브샷의 평균 비거리가 260야드에 달하고, 맘껏 때리면 300야드에 육박하는 장타를 날리는 국내 최장타자다. 175cm의 큰 키에서 뿜어 나오는 시원한 장타는 국내에선 경쟁자를 찾기 힘들다.

장타왕 김아림 티삿/ㅏ사진=코리아플러스

김아림은 강풍 속에서 홀로 빛났다. 시속 21~25㎞에 달하는 강한 바람이 몰아친 가운데 선두권 선수들이 후반들어 타수를 잃으며 급격히 무너진 반면, 김아림은 견고한 플레이 속에 승부에 쐐기를 박는 버디를 잡고 포효했다.

언니와 우승후 기쁘하고있다/사진=코리아플러스

올해 첫 국내 나들이인 KLPGA 챔피언십에서도 1-3라운드 내내 단독 선두를 질주했으나 3라운드까지 선두였던 김효주는 후반에 7타를 잃어 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로 공동 4위로 대회를 끝냈다.

김아림 펑크삿/사진= 코리아플러스

김아림은 지난 2019년 7월 문영 퀸즈파크 챔피언십 이후 2년10개월 만에 국내투어 우승을 차지했다. 통산 3승째이자 개인 첫 KLPGA투어 메이저대회 첫 우승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