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완주군민대상 부부’ 탄생, “살아온 35년 세월이 결실 같아요”
‘전북 완주군민대상 부부’ 탄생, “살아온 35년 세월이 결실 같아요”
  • 최낙철 기자(chlw212@daum.net)
  • 승인 2022.05.12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 전 남편 유경태 씨 이어 12일 부인 원영수 씨 수상 전국적 관심
시부모님 잘 모시고 지역 위해 같이 열심히 살다보니 수상하게 돼
【완주=코리아플러스】 최낙철 기자 = 원영수(57)·유경태(62) 부부. (사진제공=완주군)

【완주=코리아플러스】 최낙철 기자 = 전북 완주군의 명예를 드높이고 지역발전에 기여한 군민에게 수상하는 ‘완주군민대상’을 3년 터울로 나란히 수상한 부부가 탄생해 화제다.

주인공은 완주군 동상면 수만리 입석마을에 사는 원영수(57)·유경태(62) 부부.

동상면 의용소방대장인 원 씨는 제57회 완주군민의날인 12일 완주군 문화예술회관에서 ‘완주군민대상 효열장’을 수상하게 돼, 이미 지난 2019년 완주군민대상을 수상했던 남편 유 씨에 뒤이은 영예를 안게 되었다.

전국 최초의 주민 구술시집 ‘홍시 먹고 뱉은 말이 시가 되다’를 통해 최고령 시인으로 등극한 102세 백성례 어르신의 막내며느리인 원 씨는 결혼과 함께 35년간 시어머니를 모시며 살아왔다.

원 씨의 남편인 유 씨는 완주군 임업후계자회장을 역임하고 현재 완주군 체육회 이사로 활동하는 등 선구적 농업인으로, 지역사회 봉사 활동에 주도적인 역할을 인정받아 3년 전인 2019년에 ‘완주군민대상 체육장’을 수상한 바 있다.

한 개인이 수상하기도 쉽지 않은 ‘완주군민대상’을 부부가 받은 경우는 전국적으로도 극히 이례적인 일이어서, 이들 부부의 사연도 흥미를 끌고 있다.

전국 8대 오지 동상면에서 태어난 유 씨는 전주에서 성장한 원 씨를 친구 결혼식장에서 처음 만나 한눈에 반해 결혼식을 올린 후 고향인 수만리로 귀향, 이때부터 원 씨의 시집살이도 시작되었다.

도시 여자이자 막내며느리인 원 씨는 아는 사람도 없는 오지에서 신혼을 보내며 외로움에 빠질 때도 있었다. 하지만 특유의 낙천적 성격으로 여러 어려움을 극복, 일찍부터 화목한 가정 분위기를 만들고 고부관계도 잘 유지해 마을에서 칭찬이 자자할 정도이다.

원 씨는 “항상 시어머니의 마음을 편안하게 하고 세심하게 건강을 챙기고 있다”며 “친어머니처럼 정성을 다해 모시는 게 따뜻한 고부관계의 비결이라면 비결”이라고 웃었다.

원 씨는 또 여성의용소방대장으로 활동하면서 지역공동체 활성화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해 말 이웃 학동마을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에서 진화를 위해 노력했고, 올 3월에는 울진삼척 산불이재민을 위한 성금모금에 앞장서기도 했다.

이런 원 씨의 여러 활동에 남편인 유 씨도 적극 밀어주는 등 깊은 부부애를 과시해 주변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깍쟁이 도시여자와 순박한 시골남자가 만나 102세 시어머니를 모시며 행복하게 살고 있어요. 자꾸 남들이 남편과 얼굴까지 닮아간다고 하네요.”

원 씨는 “전혀 다른 조건에서 만나 함께 살아온 35년의 세월이 군민대상 수상으로 결실을 맺은 것 같아 기쁘다”며 “다른 수상자에 비하면 칭찬을 받을 일 같지 않은 데 남편에 이어 같은 상을 수상하게 영광”이라고 환하게 웃었다.

한편 ‘완주군민대상’은 각 분야에서 완주군의 명예를 드높이고 지역사회의 안정과 발전에 크게 기여한 군민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지난 1970년부터 수상자를 선정해오고 있다.

완주군은 12일 오후 2시 군청 문화예술회관에서 ‘제57회 완주군민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7개 분야 8명의 수상자를 대상으로 시상식을 가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