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오세훈, 광역교통망 개선 맞손
김태흠-오세훈, 광역교통망 개선 맞손
  • 장영래 기자(adjang7@hanmail.net)
  • 승인 2022.05.24 14:4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서울 광역교통협력을 위한 상생발전 협약
GTX-C노선 천안 아산까지 연장, M-버스 천안까지 연장키로
【서울ㆍ충남=코리아플러스】 오공임 장영래 기자 = 김태흠 국민의힘 충남지사 후보와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24일 충남과 서울간 광역교통망 협력을 위한 상생발전 협약을 체결하고 함께 실천하기로 약속하고 있다.

【서울ㆍ충남=코리아플러스】 오공임 장영래 기자 = 김태흠 국민의힘 충남지사 후보와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24일 충남과 서울간 광역교통망 협력을 위한 상생발전 협약을 체결하고 함께 실천하기로 약속했다.

김 후보와 오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시 중구 프레스센터 ‘오썸!캠프’에서 만나 충남 천안-서울간 통학 및 통근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을 위해 수도권 광역급행버스(M-버스) 노선을 신설하고, 광역교통 편익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C노선)의 천안·아산 연장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두 후보는 또 광역교통의 협력 모델의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중앙정부에 적극 건의하고, 이를 추진하기 위한 별도의 실무협의회를 구성 운영키로 했다.

김태흠 후보는 “충남 천안권 대학의 6만여 학생 중 4만명 가량이 서울 등 수도권에서 매일 통학하고 있고 천안 등 충남에서 서울로 통근하는 인구도 하루 2만여명에 이르는 등 사실상 서울과 충남 천안권은 교육 및 생활권이 하나로 묶여 있다”며 “그러나 광역교통이 직접 연결되지 않아 환승 등의 불편을 겪어 왔다”고 지적했다.

김 후보는 “오늘 상생협약을 통해 GTX-C노선을 천안·아산까지 연장하고 충남 천안에서 서울까지 광역 M버스 노선을 신설하면 충남도민과 서울시민의 삶의 질을 크게 개선될 것”이라며 “저와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당선되면 오늘의 협약 내용을 즉각 이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오세훈 후보도 “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충남권이 1시간 생활권에 들어가는 메갈로폴리스를 이뤄내겠다”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서울과 충남에서 국민의힘 후보가 함께 당선되어 상생발전의 시너지를 내고 대한민국의 더 큰 도약을 견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송효숙 2022-05-24 15:30:50
오세훈 후보를 지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