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문화소외계층을 위한 찾아가는 사진관 참여자 모집
용인시, 문화소외계층을 위한 찾아가는 사진관 참여자 모집
  • 이태호 기자(ltho6155@naver.com)
  • 승인 2022.07.01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용인시, 문화누리카드 이용자 대상…구성동 등 4곳서 가족ㆍ영정사진 등 촬영
【용인=코리아플러스】 이태호 기자 = 용인시청 전경(사진제공=용인시)
【용인=코리아플러스】 이태호 기자 = 용인시청 전경(사진제공=용인시)

【용인=코리아플러스】 이태호 기자 = 용인시가 문화취약계층 시민들이 가족사진이나 영정사진 등을 편리하게 촬영할 수 있도록 문화누리카드 이용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사진관 ’을 운영키로 하고 참여자를 모집한다.

문화누리카드는 기초생활수급자나 차상위계층이 문화 체험 기회를 향유할 수 있도록 문화체육관광부가 지급하고 있다.

사진관은 오는 20일 기흥구 구성동을 시작으로 신갈동(26일), 처인구 이동읍(27일), 영덕1동 행정복지센터(28일)에서 진행된다. 단 10명 이상 모집 시에만 촬영을 한다.

영정사진은 6만원, 커플사진과 가족사진은 9만원에 촬영할 수 있으며 가로 28㎝ 세로 36㎝ 크기의 액자에 담아 인화해준다. 명함 사진 2장도 무료로 촬영해준다.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시 문화예술과로 전화(031-324-3041) 신청하면 된다. 구성동은 13일까지, 신갈동은 19일까지, 이동읍과 영덕1동은 각각 20일과 21일까지 접수한다.

시 관계자는 “취약계층 어르신들이 가족, 이웃과 함께 특별한 추억을 남길 수 있도록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며 “앞으로도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문화누리카드 가맹점을 늘리는 등 이용자의 편의를 높여나가겠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