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회 대전시협회장배 생활체육 품새대회 성료
제12회 대전시협회장배 생활체육 품새대회 성료
  • 정다연 기자(sss8943@hanmail.net)
  • 승인 2022.07.19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로하태권도 품새 선수단 우수한 성적 거둬
알로하태권도 품새 선수단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대전=코리아플러스】 정다연 기자 =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힘찬 기합 소리가 울려 퍼졌다. 대전광역시태권도협회(회장 윤여경)가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품새 700여명의 선수들이 출전하고 이들을 응원하러 온 학부모, 지도자, 임원 등 태권가족이 대회장을 가득 채워 열기가 뜨거웠다.

대회 첫날 대한태권도협회 경기규칙에 준해 초등부, 중등부, 고등부 품새 우승자를 가렸다.

자신의 차례가 된 선수들의 표정은 비장했으며, 이들을 채점하는 심사위원들 표정 또한 진지했다. 

단체전 품새를 뽐내고 있는 혼성 중등부

또 관중석 한쪽에서는 학부모들의 열띤 응원과 대회를 기록하기 위해 연신 핸드폰에 대회 사진과 영상을 담았다.

경기에 나선 선수들은 한 동작 한 동작 절도 있게 품새를 마무리했고 기합 소리는 우렁찼다.

태권도 종주국답게 출전한 선수 대부분의 실력은 뛰어났다.

지도자가 선수를 코치하고 있다.
강민규 코치가 선수를 지도하고 있다.

경기는 개인전 청, 홍 토너먼트, 단체 및 페어전 컷오프 방식으로 진행했고 결승전에 나선 아이들의 얼굴에는 진지함과 긴장한 표정이 섞여 있었다. 하지만 경기가 시작되자 언제 그랬냐는 듯 자신의 실력을 뽐냈다.

특히 ‘품새의 꽃’ 하늘을 향한 옆차기는 보는 이들의 탄성을 자아냈고 승패에 연연하지 않고 경기를 마친 아이들은 메달을 목에 걸고 기뻐했다.

남자 초등 고학년부 김건우(중리초/6학년) 학생선수가 품새 개인전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우수한 성적을 거둬 낸 알로하태권도 성열우 관장은 "대회를 통해 도전이 부담이 아니라 해내었을 때 얻는 성취감을 갖게 하며, 주비하면서 흘린 수많은 땀을 통해 과정에 대한 중요성과 도전에 망설이지 않는 제자들을 만들어가는 교육의 기회를 만들기 위한 대회였다."고 했다.

또 강민규 코치는 "대회를 준비하면서 이기는 것보다 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떨쳐 버리게 하고 등수보다는 더 중요한 노력의 소중함을 알게 해주기 위한 아름다운 도전이었다."고 전했다.

중등부 혼성 단체전에 참가한 알로하태권도 품새 선수단

한편 알로하태권도 품새 선수단은 개인전 박예빈, 김건우, 고예진 선수가 1위를 차지했고, 이하진, 임수민, 김대연, 박지효 선수가 2위를 차지했으며, 최경준, 김차윤, 박지연, 김서연, 빈현서, 김희영 선수가 3위를 차지했다. 또 박지효, 고예진, 김대연 선수가 중등부 혼성 단체전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