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동백호수공원 보행교 새 단장
용인시, 동백호수공원 보행교 새 단장
  • 이정수 기자(langlang1113@gmail.com)
  • 승인 2022.08.19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후 목교 철거 후 45m 길이의 아치형 석재 데크 설치
【용인=코리아프러스】 이정수 기자 = 기흥구 중동 동백호수공원에 아치형 석재 데크가 설치되었다.(사진제공=용인시)
【용인=코리아프러스】 이정수 기자 = 기흥구 중동 동백호수공원에 아치형 석재 데크가 설치되어 있다.(사진제공=용인시)

【용인=코리아프러스】 이정수 기자 = 용인시는 기흥구 중동 843번지 동백호수공원 내 보행교를 새로 설치해 지난 16일 시민들에게 개방했다고 19일 밝혔다.

기존에 설치한 목재 데크가 노후한데다 높이가 낮아 집중호수 시 침수가 발생해 개선이 시급했다.

이에 시는 지난해 6월 낡은 목재 데크를 철거하고 아치형 석재 데크 설치 공사를 시작해 지난 5일 공사를 마쳤다. 지난 2020년 확보한 경기도 특별조정교부금 5억원과 시비 3억원 등 8억원이 투입됐다.

보행교가 공원 산책로 남쪽 하단에 호수를 가로질러 설치됐다. 폭 3m 길이 45m로 구조의 안전성을 강화하기 위해 철제 구조물에 석재 붙임 디자인을 적용한 ‘강관거더’ 공법을 적용했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동백호수공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보행교를 새로 설치하게 됐다” 며 “앞으로도 공원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휴게시설을 확충해 나가겠다” 고 말했다.

동백호수공원은 총면적 6만2000㎡으로 호수를 아우르는 산책로 조성이 잘 돼 있고 야외무대, 음악분수, 수변 데크 등의 시설을 갖춰 동백지구 주민뿐 아니라 많은 시민이 찾는 시 대표 공원 중 한 곳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