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61회 탐라문화 축제
제 61회 탐라문화 축제
  • 김종필 기자(jp3355@dearmwiz.com)
  • 승인 2022.09.22 0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탐라문화제는 개천예술제, 백제문화제와 더불어 전국의 3대 지역문화축제로 성장하였으며,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많은 축제다.
탐라문화축제 포스트/사진= 코리아플러스

【제주=코리아플러스】 김종필 기자 = 탐라문화제는 제주도와 한국예총 제주도 연합회가 주최하고 제61회 탐라문화제 추진 위원회가 주관하는 '제61회 탐라문화제'가 오는 10월 6일 ~ 10일까지 5일 동안 제주 탑동해변공연장 등 탑동 일대에서 코로나로 인하여 3년 만에 진행된다.

민속공연/사진= 코리아플러스

탐라문화제 주제는 코로나19 이후 축제가 정상화되는 첫해이자 60년째 환갑을 맞이하는 해로, 새롭게 시작한다는 의미를 담아 ''와릉와릉 또시글라, 제라헌 탐라의 얼'' (힘차게 다시 가자, 진정한 탐라 정신으로!) 란 주제로 축제가 열린다.

야간 문화제 공연/사진= 코리아플러스

주요 프로그램은 기원 문화축제, 탐라개벽 신위제, 개막식, 폐막식, 탐라 나들이와 탐라 퍼레이드, 민속예술축제, 무형문화재 축제, 학생문화축제, 제주어 축제 등이 열린다.

축제 페레이드/사진= 코리아플러스

예술 문화축제는 탐라 예술 무대, 탐라 예찬, 문화교류 축제, 아트마켓, 청소년문화 축제, 체험문화 축제, 탐라 전람, 탐라 포럼 등 다채롭고 신선한 볼거리로 제주를 찾는 관광객과 제주도민의 축제장이 될 것이다.

해녀공연/사진= 코리아플러스

탐라문화제에서 발굴된 방앗돌굴리는노래와 귀리 겉보리농사일 소리, 멸치 후리는 소리와 해녀노래, 불미공예를 비롯한 여러 민요 종목들이 제주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되어 보배로운 문화유산으로 보존 전승되고 있다.

야간 사물놀이/사진= 코리아플러스

탐라문화제 개막 공연 '탐라의 빛'은 탐라개벽신화인 고·양·부 삼신 인과 벽랑국 삼 공주의 이야기를 토대로 탑동 해변공연장에서 미디어 파사드, 무용 등 다양한 볼거리를 선보이며, 축제 기간 매일 오전 11시 ~ 오후 8시까지 진행된다.

탐라 풍습 /사진= 코리아플러스

김선영 제주예총 회장은 제주도민과 함께한 지난 60년을 되돌아보며, 앞으로 더욱 제주의 문화를 발전시켜 도민의 긍지를 높이고, 제주 선인들의 정신적 자산과 삶의 문화를 탐라문화제에 스며들게 하여 전통의 맥을 이어나가는 탐라문화제가 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