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종호 의원, '수집․운반업무, 공공성 확보가 우선'
2020. 10. 22 by 길 기배 기자
【대전=코리아플러스】 길기배 기자 = 대전시의회 이종호 의원은(더불어민주당, 동구 2) 21일 오후 2시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생활폐기물 현안문제 해결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하고 있다.

【대전=코리아플러스】 길기배 기자 = 대전시의회 이종호 의원은(더불어민주당, 동구 2) 21일 오후 2시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생활폐기물 현안문제 해결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발제자로 나선 조선대학교 이성기 명예교수는 “생활폐기물의 효율적 처리에 지자체가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공사․공단에서 생활폐기물을 처리할 경우에는 민간위탁에 비해 공공성 확보, 고용안정, 그리고 쓰레기대란 등 응급상황 대비에 이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 후 △ 대전시 자원순환과 이만유 과장 △ 서구 도시환경국 최경진 국장 △ 대전도시공사 환경사업처 김홍중 처장 △ 대전도시공사 환경노동조합 강성화 위원장이 토론자로 나서 공공성 확보 및 고용안정 문제와 대책을 언급하며 열띤 토론을 벌였다.

토론회를 진행한 이종호 의원은“그동안 대전의 5개 구(區)의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업무를 대전도시공사가 대행하면서 우월한 예산절감효과를 거두어 다른 도시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었으나, 이제는 공개경쟁입찰방식으로 대전도시공사가 그 업무를 맡는다는 보장이 없어 공공성 확보 및 고용문제에 직면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합리적 해결방안을 찾기 위해 대전시, 5개 구(區), 그리고 대전도시공사가 함께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