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대전시자치구, 지난 16일 제15회 대전분권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이용객 늘어난 하천, 보다 쾌적하고 안전하게
2020. 10. 23 by 송준섭 교육과학전문기자
【대전 = 코리아플러스】 송준섭 기자 = 지난 대전시와 5개 자치구가 코로나19 이후 많은 시민들이 찾고 있는 하천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대전 = 코리아플러스】 송준섭 기자 = 지난 대전시와 5개 자치구가 코로나19 이후 많은 시민들이 찾고 있는 하천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기로 하고있다.

【대전=코리아플러스】 송준섭 기자 = 대전시와 5개 자치구가 코로나19 이후 많은 시민들이 찾고 있는 하천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다.

대전시와 5개 자치구는 16일 오전 11시 유성구청 대회의실에서 제15회 대전분권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허태정 대전시장 주재로 5개 자치구 구청장 등이 참여한 이날 협의회는 대전광역시구청장협의회에서 건의한 ‘지방하천 유지관리 및 기성제 정비 시비보조금 증액’과 ‘대한적십자사 활동 보조금 지원 협조’ 등 5개 현안을 집중 논의했다.

지방하천 유지관리 시비보조금 증액은 최근 코로나19 이후 시민들의 여가ㆍ산책 공간으로서 이용객이 늘고 있는 하천의 쾌적하고 안전한 관리를 위해 내년에는 올해보다 2억 원이 증가한 5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대한적십자사 활동 보조금 지원은 최근 코로나19 및 여름철 집중호우에 따른 재난 시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의 지원활동 등을 고려해 자치구에 적극적인 지원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실제로,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는 코로나19에 따른 방역종사자, 자가격리자, 취약계층에 대한 방역물품 등 지원에 5억 원, 집중호우 시 구호품, 급식소 운영, 긴급재난지원금 등에 총 2억 9000만 원을 지원하는 등 7000여 명의 시민들에게 위기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