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구본환 의원, 주민 공감대 없는 일방적인 LNG 증설 반대
2021. 06. 01 by 강경화 기자
【대전=코리아플러스】 강경화 기자 = 대전시의회 구본환 의원(더불어민주당, 유성구4)은 제258화 제1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대전열병합발전 LNG 증설 반대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대전시의회)

【대전=코리아플러스】 강경화 기자 = 대전시의회 구본환 의원(더불어민주당, 유성구4)은 제258화 제1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대전열병합발전 LNG 증설 반대 입장을 밝혔다.

구본환 의원에 따르면, 구즉, 관평, 전민동 일원 주민들은 최근 대전열병합발전소의 LNG 설비 증설계획과 관련해 대전열병합발전(주) 측에서 노후시설 현대화 이유로 주민과 아무런 소통 없이 일방적으로 설비 증설사업을 추진하고 있어 주민의 건강권을 위협하고 있다며, 주민들은 심각한 우려와 함께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역주민들은 발전설비 증설에 대해 대기오염물질과 온실가스 등 환경적인 문제에 대한 주민들의 걱정과 불안이 충분하게 해소되지 않는 한 이 사업을 진행해서는 안 되며, 현대화사업이라는 명목으로 추진되는 발전설비 증설사업을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이런 우려들에 대해 이미 앞서 복합화력발전소 증설 반대투쟁위원회가 증설 반대 입장을 수차례 밝혔고, 해당 자치구인 대덕구의회와 유성구의회에서도 대전열병합발전 LNG발전용량 증설 추진에 대한 반대 입장을 공식적으로 발표한 바 있으며, 우리지역 환경단체인 대전충남녹색연합 역시 탄소중립에 역행하는 복합화력 발전을 중단하고, 대전시가 주민 의견수렴부터 제대로 하라고 촉구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런 우려와 논란 속에서도 열병합발전소 측은 이번 열병합발전 현대화사업은 친환경·고효율 복합발전설비 도입이 목적이라며, 발전소 증설이 환경오염으로 이어진다는 주장은 막연한 우려라면서 오히려 사업 단계에서 다양한 생산유발과 고용유발 효과가 예상된다며 강행할 계획에 있다.

구본환 의원은 “이런 상황에서 정작 대전시는 시민들의 분명한 입장표명 촉구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원론적인 이야기를 통해 산업통상자원부 소관이라며 수수 방관자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어 시민들로부터 비판과 공분을 사고 있다”며 “대전시의 책임 있는 자세와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대전열병합발전 시설 증설계획에 대해 대전시가 구즉, 관평, 전민동 주민들이 갖고 있는 불안과 지역간 갈등의 문제를 적극 해결해 나설 것”을 요구하면서“대전시가 지역주민들과 민관협의체를 구성하여 소통과 함께 협의해 나갈 것”을 요청했다.

한편 대전시의회가 6월의 첫날 제258회 제1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를 개의하고 21일간의 회기를 시작했다.

이번 정례회에서는 의원 발의 조례안 30건을 포함한 조례안 46건, 동의안 6건, 의견청취 1건, 결산 6건, 예산안 3건, 건의·결의안 3건, 보고 13건 등 모두 78건의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이날 제1차 본회의에서는 김찬술 의원이 대표 발의한 K-바이오 랩허브 구축을 위한 건의안과 민태권 의원이 대표발의한 혁신도시 지정에 따른 수도권 공공기관 대전 이전 촉구 결의안, 구본환 의원이 대표발의한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대한 철회 및 대책 촉구 결의안을 의결했다.

또한 추가경정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 변경안 제출에 따른 집행기관의 제안 설명에 이어, 5분 자유발언에서는 윤용대·채계순·구본환·우승호·손희역 의원의 시정에 대한 다양한 제언이 이뤄졌다.

권중순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지방의회가 부활한지 30주년이 되는 해를 맞아, 새로운 지방자치법에 담긴 의회의 전문성과 독립성을 높여 신뢰할 수 있는 시민의 대의기관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