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중기 기술유출방시스템 구축 비용 최대 4000만원 지원
2021. 07. 05 by 강경화 기자

【세종=코리아플러스】 강경화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기업의 핵심기술 보호를 위한 ‘2021년 기술유출방지시스템 구축사업’에 참여할 10개 중소기업을 5일부터 21일까지 추가로 모집한다고 밝혔다.

‘기술유출방지시스템 구축사업’은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비용부담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게 기술유출방지시스템 구축비용의 50%까지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원금액은 신규 기업 최대 4,000만원, 기존에 지원받은 기업은 고도화를 위해 최대 2000만원까지이다.

중기부는 올해부터 중소기업의 기술보호 역량 강화와 우수기술 보유 기업의 참여 유도를 위해 사업운영 방안을 대폭 개편했다.

먼저 기술보호 전문가가 신청기업을 직접 방문해 상담과 자문을 통해 기업 내부환경과 수준에 맞는 효과적인 사업추진을 할 수 있도록 했으며,

중간 점검 폐지 등 사업 운영 절차를 축소해 기업의 행정적인 부담을 경감했다.

또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글로벌 강소기업, 국가핵심기술 보유기업 등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기업을 우선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우대가점의 배점을 확대하고, 그 외 우대가점도 신설해 우수기술 보유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도록 사업을 개편했다.

현재까지 ‘기술유출방지시스템 구축사업’은 332개 중소기업에 기술유출방지시스템 구축을 지원했으며, 올해 1월 1차 사업공고를 통해 모집된 106개사 중 43개의 중소기업이 선정됐다.

선정된 기업 중에는 국가 산업의 핵심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이 다수 포함돼 있으며 체계적이고 안전하게 기술보호 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을 하고 있다.

중기부 원영준 기술혁신정책관은 “기술유출방지시스템 구축사업을 통해 중소기업의 핵심기술 보호 역량을 강화하고, 나아가 중소기업의 지속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소기업 기술보호울타리(www.ultari.g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기술보호 전담기관인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 유선 문의(☎ 02-368-8762)도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