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코리아플러스
뒤로가기
정치행정
사회적거리두기와 방역 수칙 준수, 청주도심 통과 노선 충청권 광역철도 막바지 대응 당부
이시종 지사,“남은 6월, 빠른 일상복귀의 분수령”
2021. 06. 15 by 오영식 기자

【충북=코리아플러스방송】 오영식 기자 = 이시종 지사는 지난 14일 온라인 영상회의로 진행한 확대간부회의에서 6월 남은 기간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 줄 것과 관계부서의 철저한 대응을 주문했다.

이 지사는 “7월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또는 노마스크 일부 실시를 위해서는 남은 기간의 코로나19 상황이 얼마큼 진정되느냐에 따라 많은 차이가 있을 수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 6월 14일 기준 외국인을 제외한 전 도민 160만 명 중 25%가 1차 접종을 완료했으며, 6월 말까지 35%, 7~9월에는 85%가 접종을 마칠 것으로 보인다”며“빠른 시일내에 일상생활을 회복하기 위해 6월 남은 기간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코로나19 방역에 철저히 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1년 반 넘게 고생 하고있는 직원들에 대해서도 사기 충전을 위해 지금부터 하계휴가를 분산 실시해 줄 것을 권유했다.

한편 “코로나19로 인해 피해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 자영업자들, 시장상인들이 코로나19 외에도 비대면 기술의 발달로 구매자들이 온라인을 통한 구매 증가로 피해가 컸다고 본다“라며“소상공인, 농업인, 고령층 등이 온라인 판매 및 배송 등 혁신과 변화에 대응해 나갈 수 있도록 디지털 취약계층에 대한 교육 시책을 발굴할 것”을 지시했다.

막바지 단계에 들어선 “청주도심 통과 노선 충청권 광역철도”에 대해서도 “국토부와의 협의를 통해 반드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와 함께 충청북도의 숙원 사업 가운데 하나인 중부고속도로 서청주-증평 구간 확장 사업도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관련부서의 철저한 대응을 지시했다.

끝으로 “지난달 말 출범된 자치경찰위원회와 관련해 처음 시작하는 만큼 어려움이 많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자치경찰이 도민들로부터 사랑받을 수 있도록 자치경찰 본연의 의미를 발전적으로 승화하는 계기를 계속해서 만들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