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코리아플러스
뒤로가기
정치행정
음성군 및 충주의료원 종합감사 올해 하반기로 연기
충북도, 코로나19 방역 집중 위해 종합감사 연기
2021. 06. 24 by 오영식 기자

【충북=코리아플러스방송】 오영식 기자 = 충북도는 23일 올해 6~7월 중 계획한 음성군과 충주의료원 종합감사를 하반기로 연기했다.

시군의 경우 사전 자료조사 기간을 포함해 종합감사에 14일 정도가 소요돼 방역에 공백이 생길 수 있고, 의료원도 현재 보건인력이 코로나19 방역에 전력을 집중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도는 하반기에 집단면역 형성이 궤도에 오를 것으로 판단하고, 종합감사를 10월 이후로 연기하기로 했다.

도는 올해 4월 옥천군 종합감사 시 감사장에 출입한 직원이 코로나19에 확진돼, 도 감사반원 전체가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던 경험도 고려했다.

임양기 충청북도 감사관은 “현재 시군과 공공의료기관의 역량이 코로나19 방역과 백신접종에 집중하고 있는 만큼, 감사로 인한 부담을 가중하기 않기 위해 감사 연기를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충북도는 현재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감사인원을 축소하고, 시군 종합감사를 비롯한 각종 감사 운영 시 행정시스템을 활용해 자료를 수집하는 등 수감자와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